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TA 교통혼잡료 강행에 잡음

무임승차자 대책 마련 요원
리버 “예정대로 시행할 것”

재노 리버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 회장이 다음달 30일의 교통혼잡료 시행을 재차 강조한 가운데, MTA가 무임승차자 단속 등으로 채워야 할 예산을 엉뚱한 곳에서 채운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정치전문매체 ‘시티앤스테이트’에 따르면 MTA가 ▶무임승차자 단속 미비 ▶전철 통근자의 지속적 감소 ▶MTA 초과수당 급증 논란 등을 무시하고 교통혼잡료를 강행하는 것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MTA의 주요 수입원이 승객 운임인 만큼, 무임승차자 단속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날 리버 회장은 “예정대로 시행할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MTA가 할 수 있는 요금 회피 단속책은 사실상 없는 상태다. 뉴욕시경(NYPD) 경관 전철역 800명 배치가 미봉책이었고, 재범률이 높은 상황서 손을 놓았다는 분석이다.
 


리버 회장은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과 더불어 전철 무임승차자의 재범률과 관련해 보다 강력한 단속을 촉구 중일뿐, 아직 실질적으로 이뤄진 것은 없다.
 
급증한 초과근무수당도 문제다. 지난해 MTA의 초과근무수당은 14억2000만 달러로 역대 최고다.
 
대중교통 권익단체 ‘라이더스얼라이언스’의 대니 펄스테인 정책 커뮤니케이션 담당은 “제대로 관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교통혼잡료는 비논리적”이라고 지적했다.    

강민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