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명품 과일 인기에 400불 파인애플 등장

붉은 껍질에 당도 높은 루비글로
프리미엄 뛰어넘어 럭셔리로
일본 오이시 딸기 8개에 50불

당도가 높은 파인애플인 루비글로의 판매가는 한 통에 395.99달러다. [델몬트사 제공]

당도가 높은 파인애플인 루비글로의 판매가는 한 통에 395.99달러다. [델몬트사 제공]

판매가가 400달러에 달하는 파인애플이 등장한 가운데 럭셔리 과일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CNN은 19일 루비글로로 이름 붙여진 파인애플을 희귀 과일 전문 유통업체인 멜리사 프로듀스가 395.99달러에 판매 중이라고 보도했다. 델몬트사가 15년에 걸쳐 개발했다는 루비글로는 다른 파인애플과는 달리 껍질이 붉은색을 띠고 있고 당도가 월등히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경기불황으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는 지금 상황이 럭셔리 과일을 출시하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지난 몇 년간 프리미엄 과일 시장이 급성장하며 루비글로 파인애플 출시로까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프리미엄 과일에 속하는 대표적 상품은 허니크리스프 사과, 코튼 캔디 포도, 스모 시트러스 오렌지다.  
 
한인마켓 등에서도 자주 볼 수 있는 이 과일들은 2010년대 후반부터 큰 인기를 끌어왔고 팬층까지 생겨났다. 기존 과일보다 조금 비싸더라도 당도가 높고 향이 좋은 과일을 먹고 싶다는 수요가 있었다는 것. 라보뱅크에서 신선식품 부문을 맡은 신디 반 리즈윅 전략가는 “소비자들은 뭔가 특별한 것에는 돈을 더 낼 용의가 있다”며 프리미엄 과일 시장의 성공 원인을 분석했다.  
 


프리미엄 과일 시장을 뛰어넘어 럭셔리 과일 시장이 주목을 받게 된 것은 2018년이다.  
 
일본의 딸기에 영감을 받은 회사 ‘오이시’가 최고수준의 당도를 가진 딸기 8개가 든 패키지를 50달러에 팔기 시작했다. 최고급 레스토랑에 납품하는 등 성과를 거둔 것은 물론 온라인에서도 화제를 모아서 공급이 달릴 정도다. 오이시의 코가 히로키 최고경영자(CEO)는 “딸기 8개에 50달러지만 구입을 위해 대기하고 있는 인원만 몇천명에 이른다”라고 설명했다.  
 
럭셔리 과일 시장에 주목한 델몬트사는 2020년 속살이 분홍색인 파인애플 핑크글로를 출시했다. 겉모습과 맛 모두에서 기존 파인애플과 차별화에 성공한 핑크글로는 50달러라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팔려나갔다. 이런 성공에 고무된 델몬트사는 루비글로까지 출시하게 된 것이다.  
 
다만 럭셔리 과일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여전히 너무 비싼 가격 때문에 대중적인 성공은 거두기가 쉽지 않을 수도 있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50개 한정판매를 하기로 한 루비글로는 판매 시작 1달이 지났지만 반 정도밖에 팔려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원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