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여성, 대형 출판사 '리틀, 브라운앤컴퍼니' 사장 됐다

푸트남 부사장 출신 샐리 김
출판 30년 경력 전문성 인정
문학 출판 공헌 에디터 수상도
"감각적인 편집 성공 이끌 것"

대형 출판사 리틀, 브라운앤컴퍼니의 사장으로 한인 여성이 임명됐다. 출판 전문잡지 퍼블리셔스 위클리(Publishers Weekly)는 13일 G.P.푸트남(G.P. Putnam's Sons) 출판사의 샐리 김(한국 이름 김자열.사진) 수석 부사장이 리틀, 브라운앤컴퍼니 사장 및 출판인으로 임명됐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김씨는 오는 3월 4일부터 사장으로 취임할 예정이다. 리틀, 브라운앤컴퍼니 모그룹 하셋(Hachette UK) 데이비드 셸리 CEO는 성명을 통해 “뛰어난 경력을 가진 샐리가 우리와 함께 일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그의 감각적인 편집으로 우리 출판사를 성공적으로 이끌 것으로 함께 할 여정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씨는 보도자료를 통해 “어렸을 때부터 리틀, 브라운앤컴퍼니가 출판한 책을 많이 접했다”며 “이러한 경험들이 출판자가 되고 여기까지 올 수 있도록 이끌어주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새로운 목소리를 육성하고 리틀브라운의 성장에 가담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2022년 지속적인 기간 문학 출판에 공헌을 기여한 에디터에 주어지는 상인 포츠 앤 라이터스(Poets & Writers) 에디터 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수상 소감을 통해 “한국에서 태어난 자란 아버지는 1969년 단돈 60달러를 가지고 미국에 이민을 오셨다. 이민자로서 힘든 삶이었지만 아버지는 연연해 하지 않고 항상 행운이라고 느끼셨다”며 “출판사를 다니며 힘든 일도 많았지만 이러한 기회가 주어진 것에 감사하며 출판자로서 우리의 방식으로 훌륭한 작가와 책을 찾아다니며 긍정적인 메시지를 주는 일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사이먼&슈스터터치스톤 편집국장으로 근무했으며 하퍼 콜린스, 크라운 퍼블리싱 그룹, 세인트 마틴 프레스에서 시니어 에디터로 30년의 출판 경력을 쌓았다. 그는 '나를 찾아줘' 출가나 9개월 만에 200만 부의 판매고를 올린 길리언 플린, 스트랜드 크리틱 상·굿리즈 초이스 상 등 다양한 문학상을 받은 리사 웅거, 전 세계 19개국에 '굿 하우스'를 번역·출간한 앤 리어리, 코트니 마움, 자니 아텐버그 등 수많은 베스트 셀러 작가들의 책 편집을 맡은 적 있다.  
 
한편 리틀, 브라운앤컴퍼니는 1837년 찰스 커핀 리틀과 제임스 브라운이 처음 설립했으며 본사는 보스턴에 위치해 있다. 이 출판사는 2018년 타임, 워싱턴포스트, 뉴스위크, 피플매거진이 선정한 최고의 책 베스트셀러 작가 매들린 밀러의 '키르케', 스티븐 킹의 찬사를 받은 케이트 앳킨슨의 '필사(Transcription)' 등을 출판했다.      

김예진 기자 kim.yejin3@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