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연말 퀸즈 등서 연쇄절도 기승

상업공간 주차장서 고가차량 절도
약국 등 특정가게, 빈집털이도 이어져

연말이 다가오면서 퀸즈 등 뉴욕 일원 곳곳에서 연쇄절도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플러싱 등 한인 밀집 지역에서도 주차장의 고가 차량을 털거나, 소규모 상점을 같은 수법으로 턴 사건이 속속 보고됐다.
 
6일 뉴욕시경(NYPD)은 플러싱 주상복합빌딩 탱그램에서 보안문을 부수고 주차장에 진입한 뒤, 관리실에 있던 자동차 열쇠박스를 부수고 열쇠를 꺼내 차량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 지난달 중순 발생했다고 밝혔다. 훔친 차량에는 포르셰·벤츠·레인지로버·BMW 등 고가 차량 6대가 포함됐다.  
 
용의자들은 플러싱 다운타운의 또다른 건물에도 가짜 총을 들고 들어가 차량 절도를 시도했고, 브루클린 덤보 인근 주차장에서도 총기로 위협한 뒤 차량 4대를 훔쳤다.
 
최근 뉴욕시 전역에서는 약국만 터는 집단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NYPD는 10월부터 지난주까지 퀸즈와 브루클린, 스태튼아일랜드 등에서 약국만 턴 사건이 19건 접수됐다고 전했다. 큐가든·오존파크 인근에서는 주택 현관문을 강제로 부순 뒤 침입해 금품을 훔쳐 달아나는 사건도 이어졌다.
 


추수감사절 이후부터 뉴저지주 버겐카운티에서도 주택에 침입해 자동차 열쇠를 꺼낸 뒤 집 앞에 세워둔 차량을 훔쳐 달아나는 사건이 잇달아 발생했다. 경찰 측은 “차량 잠금장치를 한 번 더 확인하고, 집에서도 차량 열쇠를 너무 눈에 띄는 곳에 두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