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팔 시위대 충돌' 60대 유대인 사망…벤투라서 대치중 머리부상

정치인 등 추모객 이어져

시위현장에서 사망한 폴 케슬러를 추모하는 시민들이 7일 사우전드오크스의 사건 현장에 꽃다발을 놓고 있다. [로이터]

시위현장에서 사망한 폴 케슬러를 추모하는 시민들이 7일 사우전드오크스의 사건 현장에 꽃다발을 놓고 있다. [로이터]

벤투라카운티에서 각각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대치하던 중 폭력 사태가 발생해 60대 유대인 남성이 숨졌다. 캐런 배스 LA시장을 포함한 각계에서는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강력한 대응을 요구했다.
 
벤투라카운티 셰리프국은 지난 5일 오후 3시 20분쯤 사우전드 오크스시의 교차로에서 진행된 시위 현장에서 유대인 남성 폴 케슬러(69)가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다음 날 사망했다고 7일 밝혔다.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둔기에 의한 머리 부상으로 드러났으나 누가 시위 현장에서 케슬러의 머리를 흉기로 내리쳤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다만 셰리프국은 용의자를 특정해 조사를 벌였으나 양측 시위대의 증언이 엇갈려 구속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배스 LA 시장은 “이번 사망 사건은 전 세계적으로 긴장이 계속 고조되는 상황에서 우리 지역에 큰 타격을 줬다”며 “우리는 폭력과 증오가 책임과 대가를 치르도록 더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대인인 캐티 야로슬라브스키 LA시의원은 6일 “LA시에서 발생한 반유대인 범죄가 벌써 4번째”리며 유대인 커뮤니티에 대한 폭력 범죄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가주를 비롯해 미전역에서는 이스라엘 지지자들이 이런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 현장에서 맞불 집회를 벌이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으며, 중동의 전황이 격화하면서 양측 간 긴장도 점차 고조되는 양상이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