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해외 이산가족 실태조사 첫 실시

미국 거주 최대 4000명 추산
갤럽, 인터뷰 대행 여론 수렴
“온라인 신청 가능, 정책 반영”

한국 정부가 처음으로 해외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나섰다. 왼쪽부터 하민호 한국갤럽조사연구소 차장, 최창준 재미이산가족상봉추진위원회 남가주 지회장, 전혜정 미주탈북민협회장.

한국 정부가 처음으로 해외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나섰다. 왼쪽부터 하민호 한국갤럽조사연구소 차장, 최창준 재미이산가족상봉추진위원회 남가주 지회장, 전혜정 미주탈북민협회장.

한국 정부가 미국 등 해외 이산가족을 대상으로 첫 실태조사를 벌인다.  
 
16일 한국갤럽조사연구소(이하 갤럽)는 한국 통일부의 의뢰를 받아 대면 인터뷰와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해외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제4차 남북 이산가족 교류촉진 기본계획’에 따라 미국 등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이산가족 정보를 파악하고 현지 여론을 수렴하고 있다.  
 
이를 위해 갤럽은 지난 12~14일 애틀랜타를 방문해 그 지역 이산가족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어 오는 18일까지는 LA 지역 이산가족 9명을 심층 인터뷰할 예정이다.
 


갤럽의 하민호 차장은 “미국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중 북한에 가족(최대 8촌까지)을 둔 이산가족이면 누구나 실태조사에 참여할 수 있다”며 “통일부 첫 해외 실태조사로써 북미지역 이산가족 현황 및 실태, 이산가족 관련 정책 제안 수렴 등을 통해 보고서를 작성하고 향후 정책에도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미국에 거주하는 이산가족 재외동포를 2000~4000명으로 추산한다. 이번 심층 인터뷰는 북미지역 이산가족의 정책 요구, 특수성 파악 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하 차장은 “해외 재외동포 중 이산가족 신청자는 820여 명 수준”이라며 “북한에 가족을 둔 분들은 온라인으로 간단한 설문조사만 하면 등록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산가족 등록 신청은 웹사이트(한국어: bit.ly/3LOL0D3, 영어: bit.ly/3Q42VYH)로 가능하다. 통일부는 이산가족 찾기 신청( bit.ly/45jL0BQ)도 받고 있다.  
 
하 차장은 “미국 등 해외 거주 이산가족의 이산 과정, 미국으로 이주 과정, 이산가족 정책 희망 사항 등은 한국 거주 이산가족과 다를 수 있다. 이번 실태조사에 많은 분이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정부는 5년 주기로 한국 내 이산가족 실태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문의: (310)304-1847, 82-2-732-7015

김형재 기자 kim.ia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