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토론토총영사관, 개천절 행사 개최

몬트리올 총영사관 한국주관 행사

(토론토 총영사관)

(토론토 총영사관)

 토론토총영사관의 김득환 총영사는 지난 3일 제 4355주년 개천절 및 온타리오주 제42회 한인의 날(Korean Heritage Day)을 기념하여, 온타리오 주의회 의사당에서 국기게양식을 개최하고 국경일을 축하했다.
 
이번 행사에는 토론토한인회 및 캐나다한국문화예술협회의 초청으로 토론토를 방문중인 국립국악고등학교 소리누리예술단이 참가, 국기게양식 전후 대취타 연주 및 사물놀이 공연을 선보여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독립유공자 후손인 홍원표 색소폰 연주자가 애국가와 캐나다 국가인 O Canada를 연주했다.
 
개천절 유래 및 의미에 관한 홍보용 그림을 제작한 작가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5세인 크세니아 최가 직접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나이아가라에서는 나이아가라폭포 일루미네이션에서 개천절 계기 태극기를 상징하는 빨간색과 파란색 조명 표출하여 국경일 행사를 축하했다.
 
몬트리올 총영사관은 2일(월) 2023년 한국주간을 맞아 퀘벡주립대학교 피에르펠라도센터에서 K-전통음악 콘서트‘사랑의 모자이크: 두 문화 이야기’를 개최했다.
 


밴쿠버에서는 별도의 개천절 행사가 올해는 없다. 개천절 행사는 삼일절이나 광복절과 달리 공관에서 주류 사회의 주요 인사나 다른 나라 공관을 초대하는 대외적인 국가 기념일 행사이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