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퀸즈 아스토리아 대규모 개발된다

시의회, 20억불 규모 계획 승인
3000가구 초고층 럭셔리 주상복합
전체의 45% 저소득 가구에 배정

뉴욕시의회가 논란 끝에 20억 달러 규모 퀸즈 아스토리아 개발계획을 승인했다.  
 
22일 시의회는 본회의를 열고, '이노베이션 퀸즈' 프로젝트와 브루클린 '이노베이티브 어반 빌리지' 프로젝트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아스토리아 37스트리트와 노던불러바드 사이, 35~36애비뉴 사이를 재개발해 만들어질 '이노베이션 퀸즈'는 퀸즈 역사상 가장 큰 재개발 프로젝트다. 약 3000가구의 초고층 럭셔리 주상복합이 들어설 계획으로, 당초 이 지역을 대표하는 줄리 원(민주·26선거구) 뉴욕시의원은 강하게 반대했다. 재개발로 인근 렌트가 올라 현재 이 지역에 거주하는 저소득층 주민들이 이 곳을 떠나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결국 시공사에서 전체 유닛 중 45%(1436세대)에 달하는 비율을 저소득층을 위한 임대가구로 배정하겠다고 수정하면서 원 시의원도 찬성으로 방향을 바꿨다. 초안에서는 저소득층을 위한 유닛이 25%뿐이었다. 이외에도 이 프로젝트에는 새 학교 건립과 뉴욕시영아파트(NYCHA) 수리 등을 위한 자금도 포함된다.
 
이날 시의회가 함께 승인한 브루클린 '이노베이티브 어반 빌리지'엔 2000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그 중 200가구는 시니어, 100가구는 저소득층을 위해 제공될 예정이다. 시의회 승인을 거친 프로젝트 개발안은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의 최종 승인만 남겨뒀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