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8~45세 사망원인 1위 '펜타닐'…LA카운티 지난해 1600명 사망

온라인 통한 불법 유통 많아져
경찰 단속에도 10대까지 확산

지난해 LA카운티에서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Fentanyl) 오남용으로 숨진 사람이 1600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짜 펜타닐까지 판치며 연방과 로컬 정부는 펜타닐 오남용 문제가 10대까지 파고들었다고 판단, 불법유통 단속에 고삐를 죄고 있다.
 
21일 연방 마약단속국(DEA)은 LA다운타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온라인을 통한 펜타닐 불법유통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팬데믹 중 바, 클럽, 나이트클럽 등 유흥업소가 문을 닫자 사람들은 펜타닐 온라인 불법거래에 빠졌고, 그 결과 2021년 LA카운티에서만 1600명 이상이 펜타닐 오남용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DEA 스페셜 에이전트 책임자인 빌 보드너는 “소셜미디어와 마약 거래 시장에서 가짜 펜타닐이 일반제품이 판매되는 것처럼 온라인을 통해 쉽게 유통되고 있다”고 위험성을 경고했다. 특히 그는 “사람들이 어디에 살든지 스마트폰으로 (펜타닐을) 주문하고 배달까지 받는다”며 단속의 어려움도 내비쳤다.
 
특히 LA카운티에서 18~45세 사이 연령층의 사망 원인 1위가 펜타닐로 조사돼 충격을 줬다. 2019년 한 해 동안 펜타닐 관련 사망자 수는 473명이었으나 지난해는 1662명으로 집계돼 거의 4배나 급증했다.
 
또 올해 들어 LA 등 남가주 지역에서는 10대 고등학생들이 펜타닐에 중독돼 사망하는 사건이 잇따랐다. 오렌지카운티는 지난 3년 동안 마약 관련 사망자 수가 거의 500%나 증가했다.
 
펜타닐은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일종이다. 마약인 헤로인보다 50배나 강력하다. 2mg 정도의 소량만 복용해도 생명을 잃을 수 있어 의사 처방이 필수다. 하지만 청소년부터 노약자까지 강력한 진통 효과로 오남용 문제를 낳고 있다.
 
펜타닐 오남용과 함유성분이 불분명한 가짜 펜타닐 유통이 심각해지자 지난달 롭 본타 가주 검찰총장은 관련 수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형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