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잘못된 학교 성교육 막아야” 가주하원 67지구 유수연 후보

“동성애, 성전환 옹호는 안돼”
40% 지지율로 6월 예선 통과

유수연 후보

유수연 후보

“여러분 자녀들이 학교에서 배우는 성교육 교재 보신 적 있나요?”
 
공화당 소속의 유수연(사진) 가주하원(67지구) 후보가 지역 유권자들을 만날 때 던지는 질문이다. 그러면서 ‘It’s Perfectly Normal(이건 완전히 정상이야)’라는 제목의 책을 보여준다. 10세 이상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성교육 교재로, 이미 100만부 이상 팔려나갔다.  
 
책 내용은 포르노를 방불케 한다. 9페이지를 펼치면 남성과 여성 간 성관계 장면에 이어 여성 2명의 레즈비언 성관계 모습이 나온다. 곧이어 한 남성이 다른 남성에게 항문성교를 하고 있다. 게이들의 성관계에 대한 상세한 설명도 이어진다. 또 이 책 5페이지에서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성전환자, 퀴어(queer) 등 성 소수자들에 대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면서 ‘사람들의 성 기호는 제각각’이라고 부연했다.
 
ABC 통합교육구 교육위원장인 유 후보는 “이런 걸 10살 때부터 배우는 건 그릇된 것이다. 나중에 이 학생들이 커서 어떻게 될 것 같냐”고 반문하며 “한인 학부모뿐 아니라 라틴계, 흑인 학부모들이 모두 공분하고 있는 성교육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초등학생부터 이런 교육을 받아 실제로 중학생이나 고등학생이 되면서 동성애자나 성전환자로 커밍아웃하는 학생이 급증했다”고 경고했다.  
 
유 후보는 뒤늦게 출마했음에도 학부모들의 지지에 힘입어 지난 예선에서 1만9244표를 얻으며 40% 득표율로 본선에 진출했다. 유 후보와 달리 자녀들의 동성애 및 성전환 교육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는 섀런 쿼크-실바(민주) 현역 의원은 46.5%(2만2455표) 득표율로 1위에 올랐다.  
 
유 후보는 “성전환 학생 자살률이 일반인보다 19배 높다는 연구 조사도 나왔다”면서 “수술 뒤 후회하는 학생이 많다. 한인 학부모 여러분도 이 점을 유념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단지  언론이 이런 사례를 조명하지 않고 있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유 후보는 가주의회에 공화당원이 더 필요하다고도 했다. 그는 “현재 80명 하원의원 중 민주당원이 61명으로, 수퍼 다수당이다. 그래서 이런 동성애와 성전환, 소아성애 관련 법안이 줄줄이 통과되는 것”이라면서 더 많은 공화당원 선출만이 이런 정책들을 막을 수 있는 해결책이라고 했다.  
 
정치통계 매체 ’폴리티컬 데이터‘에 따르면 67지구 유권자 24만9109명 중 한인은 1만8181명으로 7.3%에 달한다. 라틴계가 29.4%로 가장 많고 아시안이 26.9%로 뒤를 잇는다.  
 
8세 때 LA에 이민 온 유 후보는 클리포드 초등학교-킹 주니어 고교-존 마샬 고교-UC어바인-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 25년간 목회활동을 했고 25년간 세리토스에 위치한 게이트웨이 입시학원을 운영했다.    
 
세리토스에 거주하는 그는 지난 2013년 교육위원에 당선돼 2017년 재선에 성공했다. 또 지난해 교육위원들의 호선으로 교육위원장에 선출됐다. 목회자인 남편과 딸 4명을 두고 있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