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캐나다, 한국의 올 2분기 해외직접투자 4위 국가

미화로 총 9.3억 달러를 투자
올 상반기는 15억 달러 달성

 캐나다가 여전히 미국에 그늘에 가려지고 있지만, 한국의 주요 해외직접투자 대상국가 5위 안에 들어서고 있다.  
 
기획재정부 대외경제국 대외경제총괄과가 16일 발표한 2022년 2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 자료에서 캐나다는 미화 9억 3000만 달러로 5위에 올랐다.
 
1위는 미국으로 70억 달러로 절대 액수를 차지했다. 이어 케이만군도로 27억, 룩셈부르크가 14억, 중국이 12억 2000만 달러였고, 이어 캐나다가 차지했다. 조세피난처로 유명한 케이만군도와 룩셈부르크를 빼면 3위인 셈이다.
 
순투자 기준으로 볼 때 캐나다는 2분기에 4위로 올라선다. 상위 5개 국가에 미국, 케이만군도, 룩셈부르크, 그리고 캐나다에 이어 싱가포르이다. 역시 조세피난처를 빼고 나면 캐나다는 미국에 이어 2번째로 순수 목적의 투자 대상국이 된 셈이다.
 



한국 전체로 올 2분기(4~6월) 해외직접투자액은 총투자액 기준 미화 192억 6000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3.1% 증가하였고, 순투자액은 155억 8000만 달러로 24.2% 증가하였다.
 
2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증가하였으나, 금리 인상 등 대내외 투자여건 불확실성으로 인하여 1분기 대비 25.7% 감소하였다.
 
업종별 투자규모는 금융보험업(73.3억 달러, +22.1%), 제조업 (61.3억 달러, +75.4%), 부동산업(13.2억 달러, +5.2%), 도소매업(11.7억 달러, -16.7%), 정보통신업(10.5억 달러, -17.8%) 순이었다.
 
투자비중으로 보면 금융보험업이 38.1%, 제조업이 31.8%, 부동산업이 6.9%, 도소매업이6.1%, 그리고 정보통신업이 5.5%이다.
 
지역별로는 북미가 79억 4000만 달러로 7.7%, 아시아가 (39억 5000만 달러로 9.6%, 중남미가 34억 달러로 22.3%, 유럽이 32억 3000만 달러로 33.1%, 그리고 대양주가 6억 5000만 달러로 2.5% 각각 증가했다.
 
투자비중은 북미가 41.2%, 아시아가 20.5%, 중남미가 17.7%, 유럽이 16.8%, 그리고 대양주가 3.4%였다.
 
투자회수금액은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업(17.5억 달러), 제조업(8.7억 달러), 부동산업(3.6억 달러) 순이고, 국가별로는 미국(7.5억 달러), 케이만군도(6.3억 달러), 룩셈부르크(1.6억 달러) 순이었다.
 
올 상반기 순투자 기준에서 캐나다에 대한 직접 투자액은 15억 달러를 기록했다. 국가 순위에서 미국, 중국, 케이만군도, 룩셈부르크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증감률에서 캐나다는 26%를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이라는 양대 강국을 빼고, 조세피난처를 빼고 나면 실제로 캐나다가 한국의 직접 투자 대상국에서 갖는 의미는 매우 크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