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프리카 차드 위해 쌀 보냅시다"

소망소사이어티 캠페인 시작
25불이면 4인 가정 1달 버텨
11월 현지 방문, 주민에 배포

"25달러면 차드의 3~4인 가정이 한 달 먹을 쌀을 살 수 있다."
 소망 소사이어티(이하 소망, 이사장 유분자)가 만성 기근에 시달리는 아프리카의 빈국 차드 공화국 국민을 돕기 위해 연례 '차드에 쌀 보내기 캠페인'을 시작한다.
 캠페인을 주도하는 소망 산하 차드위원회(위원장 황치훈)는 올해 모금 캠페인을 내달 15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모금 목표액은 2만 달러다.
 황 위원장은 "극심한 기근 속에 진행된 1차 캠페인에선 8만4325달러, 2차 캠페인에선 2만1495달러를 모금했다. 예전에 한국이 보릿고개를 겪은 것처럼 차드는 매년 우기에 먹을 것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다"라고 설명했다.
 캠페인에 동참하려면 수취인을 '소망 소사이어티(Somang Society)'로 적은 수표를 우송(Somang Society, 5836 Corporate Ave, Suite 110, Cypress, CA, 90630)하면 된다. 소망 웹사이트(https://kr.somangsociety.org)에서 온라인으로 기부해도 된다. 문의는 전화(562-977-4580)로 하면 된다.
 차드위원회는 내달 15일까지 3차 캠페인을 마치고 11월 7일 소망의 '6차 비전트립'을 통해 차드를 방문, 현지에서 준비한 쌀을 주민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황 위원장, 조앤 이 이사와 그의 남편 조셉 이씨, 최영희 홍보 이사, 그레이스 조 프로듀서는 소망이 차드에서 벌이고 있는 생명의 우물 파기, 학교 설립 프로젝트 현황도 둘러보고 올 예정이다.
 소망은 지난 2014년부터 수인성 전염병이 만연한 차드의 주민에게 깨끗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우물을 파주고 있다. 우물 1개를 마련하려면 3500달러가 든다. 소망 측이 지금까지 만든 우물은 총 520개다.
 최영희 이사는 "예년의 경우를 보면 기부자 중엔 시니어가 많더라. 자신도 여유가 없지만 마음을 나누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망 측은 차드의 어린이들이 가난과 무지에서 벗어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소망학교도 지어주고 있다. 지난 7월 6호 학교가 완공됐고 7호와 8호 소망학교는 완공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차드 방문단은 7, 8호 학교 개교식에 참석한다.
 유분자 이사장은 "매달 30달러면 현지 아동이 공부를 할 수 있다. 현재 60명의 후원자가 3년 동안 매달 30달러씩 도움을 주고 있는데 앞으로 6, 7, 8호 학교에서 각 50명씩 장학생을 선발해 지원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글•사진=임상환 기자
 
소망 소사이어티 차드위원회 황치훈 위원장(가운데), 조앤 이(맨 왼쪽), 최영희 홍보대사. 이들의 앞에 놓인 나무로 만든 학교와 우물 모형은 현지 주민이 소망 측에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만들어 선물한 것이다.

소망 소사이어티 차드위원회 황치훈 위원장(가운데), 조앤 이(맨 왼쪽), 최영희 홍보대사. 이들의 앞에 놓인 나무로 만든 학교와 우물 모형은 현지 주민이 소망 측에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만들어 선물한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