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엄마 없는 추석이 너무 쓸쓸해요"

피살된 김옥자씨 딸 클라라씨
범인 검거에 필요한 도움 호소
사건 한 달 넘어도 단서 못찾아

지난달 초 피살된 한인 김옥자(81)씨 사건이 미궁에 빠진 가운데 김씨 가족이 범인 검거를 호소하고 나섰다.
 
김씨의 딸인 클라라 김씨는 7일 NBC4뉴스와 인터뷰에서 “집안의 가장이었던 어머니가 살해된 뒤 추석과 같은 특별한 날이 오더라도 예전과 같을 수 없게 됐다”며 슬퍼했다.
 
김씨는 당초 15살된 반려견의 안락사 문제를 상의하고자 딸의 집을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지난달 2일 집에서 살해된 채 발견됐다. 클라라 김씨는 약속한 모친이 오지 않자 이상하게 여겨 남편에게 가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남편은 우드랜드 힐스의 김씨 자택에서 불에 탄 상태의 시신을 발견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LA경찰국(LAPD)은 강도가 침입해 금품을 강탈하고 김씨를 살해한 뒤 집에 불을 지르고 범행 현장을 떠난 것으로 추정했다.  
 
클라라 김씨은 “집안에 침입하고, 물건을 훔치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엄마를 살해하고 불까지 지른 행위는 정말 역겹다. 사악함 그 자체”라며 괴로운 심경을 나타냈다.
 
LAPD는 범행이 일어난지 한 달이 지난 현재 용의자와 관련한 단서를 찾지 못하고 있다. 클라라 김씨는 살해범을 반드시 찾아야 한다며 목격자나 범인을 알고 있는 사람의 제보를 당부했다.
 
클라라 김씨는 아버지가 지난해 세상을 떠났지만 어머니는 여전히 활기찬 삶을 즐기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사건은 LAPD의 셰런 김 형사가 담당하고 있으며 제보는 이메일(39000@lapd.online)이나 전화(818-374-9550)로 하면 된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