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주 주민 56%, 학자금 대출 탕감 지지

시에나칼리지 설문조사 결과
연령·지지정당·인종에 따라 급격한 차이

35~49세 67%, 민주당 82% 지지 의사
“부담 크게 덜어” vs “빚 갚은 사람 역차별”

뉴욕주 주민의 절반 이상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학자금 대출 탕감 계획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시에나칼리지가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학자금 대출 탕감 계획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뉴욕주민의 절반 이상(56%)이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반대는 33%, 잘 모르겠다고 대답하거나 답변을 거부한 경우는 11%였다.  
 
학자금 대출 탕감에 대한 의견은 연령·지지정당·인종에 따라 급격한 차이를 보였다. 빚 부담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35~49세 그룹에선 67%가 지지 의사를 밝혔고, 18~34세는 60%, 50~64세는 50%만 학자금 대출 탕감계획을 지지했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성향의 뉴욕주민 82%가 학자금 대출 탕감 계획을 지지한다고 밝혀 압도적인 지지율을 보였다. 공화당 성향 뉴욕주민 중 학자금 대출 탕감을 긍정 평가한 경우는 26%에 그쳤다. 유색인종 커뮤니티의 지지율도 높았다. 흑인 77%, 히스패닉은 56%가 지지한 반면, 백인 그룹에선 절반 수준(51%)만 대출 탕감에 동의했다.
 
한인들 역시 상황에 따라 의견이 제각각이다. 1만 달러 가량 빚이 줄어 한결 부담을 덜게 됐다는 의견도 있지만, 힘들여 빚을 갚은 사람들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불만도 나온다. 한 한인 학부모는 “빚 없이 아들을 졸업시키고 싶어 생활비를 아끼며 학비를 냈는데 억울하다”며 “중간선거를 앞두고 세금으로 빚을 갚아주는 것 같아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출 탕감 정책이 오히려 인플레이션만 더 부추길 것이란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일시적으로 대출자들을 돕는 것처럼 보이지만, 장기적으로는 탕감 선례 때문에 대학교들이 쉽게 등록금을 올려 물가도 더 오르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시에나칼리지 조사에서도 공화당의 68%가 “대출 탕감은 물가상승을 부추기고, 한 번도 학자금 빚을 지지 않았던 사람들에게 역차별”이라고 답했다. 한편 학자금 대출을 없애주는 것보다는, 다른 채무처럼 법원에서 파산신청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재정비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지난달 24일 보수 싱크탱크 아메리칸컴패스는 “법원서 해결하는 방식이 학자금 대출자들을 돕는 방안”이라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