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쌀값도 급등세…팬데믹 전보다 2~3배 올라

극심한 가뭄에 수확량 크게 줄고
물부족에 다수 지역서 농사 포기
내년에 더 가파르게 상승할 전망

백미 쌀가격이 최근 17.99~21.99달러까지 오른 가운데 시온마켓에서 CJ 천하일미를 15.99달러에 세일 판매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백미 쌀가격이 최근 17.99~21.99달러까지 오른 가운데 시온마켓에서 CJ 천하일미를 15.99달러에 세일 판매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장바구니 물가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가운데 주 식재료인 쌀값마저 가파르게 오름세여서 한인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한인마켓에서 판매하는 백미는 팬데믹 이전 20파운드에 평균 8.99달러였다. 하지만 지난 2년 6개월사이 11.99달러, 12.99달러로 서서히 오르다 현재는 14.99~23.99달러로 2배에서 최대 3배까지 급등했다.  
 
LA한인타운 모든 마켓에서 취급하는 CJ 천하일미(20파운드) 판매 가격은 17.99~21.99달러다. 팬데믹 이전에는 8.99달러 수준이었다. 현재 한남체인, 시온마켓, 갤러리아 마켓에서 세일 행사로 14.99~15.99달러에 판매 중이지만 이마저도 팬데믹 이전과 비교하면 2배 이상 껑충 뛴 것이다. 팬데믹 이전에 평균 9.99달러 수준이던 대풍 쌀(15파운드) 역시 평균 15.99달러로 6달러나 뛰었다.
 
백미뿐만 아니라 현미와 찹쌀도 14.99달러에서 20달러 선으로 33%나 상승했다. 유기농과 잡곡 가격은 더 비싸졌다.  
 
CJ 반반미(20파운드)는 세일하면 8.99달러에 살 수 있었지만 지금 판매가는 최고 25달러로 거의 3배 뛰었고 12곡 잡곡(15파운드)도 28.99달러나 된다. 유기농 10곡미(12파운드)는41,99달러, 유기농 현미반, 찹쌀반(15파운드)은 40.99달러로 백미보다 훨씬 적은 양에도 가격은 2배 이상이다.  
 
한남체인 관계자는 “쌀은 매끼 먹는 주 식재료라 마진을 남기지 않는 품목”이라며 “입고 되는 쌀 원가가 급등해 들어오는 가격 그대로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부분 한인마켓에서 마진을 남기지 않은 쌀의 판매 가격이 급등한 원인은 바로 가뭄이다. 올해 캘리포니아 벼농사에 심각한 피해를 입혀 수확량이 대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 쌀재배 지역인 새크라멘토 맥스웰 지역의 논은 한창 수확기이지만 텅텅 비어 있는 상태다. 몇 대에 걸쳐 쌀농사를 지어온 새크라멘토 농부들이 물공급이 안돼 올해 쌀농사를 처음으로 접었다.  
 
새크라멘토에서 가장 많은 쌀을 생산하는 콜루사 카운티는 콜루사 및 글렌 카운티 지역 45만 에이커 중 37만 에이커가 쌀농사 휴경을 예고한 상태다. 콜루사 카운티에는 7000에이커 미만만 쌀농사가 재배될 것으로 알려졌다.  
 
새크라멘토 지역에서 쌀농사에 의존하는 작은 마을 지역은 쌀농장 휴경으로 인해 유령도시로 변화하고 있다. 북가주 수자원협회는 주전체 쌀 산업이 2억5000만 달러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쌀을 공급하는 식품회사 관계자는 “샤스타 호수 수량이 50% 미만으로 역사적으로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샌호아킨 남쪽 농부들에게 공급되지 않아 쌀농사가 휴경 상태”라며 “쌀농사를 짓지 못하자 논을 갈아엎은 곳도 속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크라멘토 쌀 수확량이 대폭 감소하면서 해마다 한국 추석 시즌 쏟아져 나오던 햅쌀도 언제 정확하게 출하될 지 알 수 없는 상태다. 또 수확량 감소로 쌀값 폭등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마켓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이은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