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크 김, 의원직 전격 사퇴 "바이든 정부 요직 맡은 듯"

 버지니아 주하원 마크 김 의원이 6일 의원직 사퇴를 전격 발표했다.  
김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이같은 결정을 주하원 토드 길버트 의장에게 통보했고, 14일 시작되는 버지니아주의회 특별회기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며 그동안 주하원의원으로 재직하며 얻은 소중한 인연과 추억에 깊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사퇴 이유로 "바이든 행정부에서 정규직(full time)으로 근무해야 하는 일자리 제안을 받았기 때문"이라고만 언급했다. 이에 대해 다수의 주의회 관계자들은 "김 의원이 거절할 수 없는 요직에 기용됐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

-

지난 2009년 버지니아 주하원 35선거구(비엔나, 타이슨스, 페어레이크)서 첫 당선된 이래 13년간 7선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김 의원은, 버지니아 민주당 중진으로 유력한 차기 연방하원의원 후보로 거론돼 왔다. 북버지니아를 선거구로 하는 마크 김 의원은 워싱턴 한인사회와 13년째 긴밀하게 교류하며 각종 한인 행사 등에 모습을 비춰왔다.  
페어팩스 카운티 민주당 위원회는 브라이언 그레이엄 의장 명의로 김 의원을 축하하는 성명을 즉각 발표했다. 성명서는 "한인 1세 이민자로 지난 10여년간 버지니아 주의회에서 눈부신 업적을 이룩하며 봉사한 김 의원에게 감사와 축하를 전하며 바이든 행정부에서의 건승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1966년 서울에서 출생한 마크 김 의원은 1980년도 캘리포니아 오렌지카운티로 이민 왔다. UC 어바인 대학에서 정치학을 전공하고 헤이스팅스대학 로스쿨을 졸업한 김 의원은 딕 더빈 연방 상원의원(일리노이) 보좌관, 버라이존사 부사장(2007)을 역임했고, 2009년 정계에 진출해 지금에 이르렀다. 

박세용 기자 spark.jdaily@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