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역대급 폭염 비상…주말 지나야 꺾일 듯

지역별로 순환 정전 가능성까지
각 지역에선 9월 최고 기온 경신
산간 지역에선 돌발 홍수 우려도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LA 지역 해변은 무더위를 피하려는 주민들로 넘쳐났다. 지난 4일 샌타모니카 해변은 파라솔을 펴고 더위를 식히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김상진 기자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LA 지역 해변은 무더위를 피하려는 주민들로 넘쳐났다. 지난 4일 샌타모니카 해변은 파라솔을 펴고 더위를 식히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김상진 기자

 
남가주 지역에 기록적인 폭염이 이번 주까지 지속할 것으로 예보돼 전력 공급 차질 등 비상이 걸렸다.  
 
〈관계기사 3면〉
 
국립기상대(NWS)는 남가주 전역에 걸쳐 내려진 폭염 경보(excessive heat warning)를 6일까지 연장했다. 폭염 경보는 특정 지역 기온이 2시간 넘게 화씨 105도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지는 것으로 폭염과 관련해 가장 높은 수준의 경보다.
 
폭염이 연일 지속하면서 각 지역의 낮 기온 기록도 경신하고 있다. NWS에 따르면 데스밸리(127도)를 비롯한 버뱅크(110도), 롱비치(109도), 랭캐스터(109도), 카마리요(106도), 옥스나드(101도), 길로이(107도), 킹시티(104도) 등이 역대 9월 중 낮 최고 기온 기록을 수십 년 만에 경신하고 있다.
 
역대급 폭염 가운데 돌발 홍수에 대한 우려도 높다. NWS 측은 샌퍼낸도, 샌게이브리얼, 샌타클라리타 등 산간 지방 등의 기온이 105~110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한 가운데 해당 지역에 돌발 홍수, 뇌우를 동반한 폭우도 발생할 수 있다고 5일 전했다.
 
NWS 조 시라드 기상학자는 “폭염을 비롯한 돌발 홍수 등의 위험은 이번 주 최고조에 이르다가 주말을 지나며 조금씩 꺾일 것”이라며 “주말인 10일에는 LA 인근 일부 지역을 비롯한 팜데일, 리틀록, 빅토빌, 애플밸리 등에서 소나기가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폭염 경보가 엿새 연속 발령되는가 하면, 각 지역은 연일 낮 최고 기온을 경신하면서 당국은 전력 공급 차질을 우려하고 절전 주의보를 발령했다.  
 
가주 지역 전력망을 관리하는 가주독립운영시스템(CISO)은 5일 “장기간 폭염으로 전력 수요가 과부하 상태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CISO 엘리엇 메인저 CEO는 “우리는 이번 폭염 가운데 가장 극심한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이번 주 전력 사용량이 사상 최고 수준에 달할 것이며 불가피할 경우 지역별로 순환 정전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CISO측은 오늘(6일) 가주의 일일 전력 수요가 50 기가와트(GW)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역대 최고치는 지난 2006년 당시 50.2GW다. 보통 1기가와트는 약 10만 가구 이상이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의 양이다.
 
한편, 폭염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고혈압, 심장질환자, 노인 등은 직사광선을 피할 것 ▶차 안에 어린이나 애완동물을 홀로 두지 말 것 ▶대낮에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밝은색으로 된 가벼운 옷을 입을 것 ▶탈수 증세 등을 방지하기 위해 충분히 수분을 공급해줄 것 ▶에어컨이 없을 경우 폭염을 피할 수 있는 학교, 도서관, 쇼핑몰 등의 장소를 알아둘 것 등의 안전 지침을 따라야 한다.

장열 기자ㆍjang.y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