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팬데믹 학력저하’ 현실로 드러나

NCES, 9살 초등학생 대상 평가 결과
읽기 1990년 이래 최대폭↓, 수학 첫 하락
NYT “학습능력 20년 전으로 후퇴”

초등학교 학생들의 수학과 읽기 실력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1일 교육부 산하 국립교육통계센터(NCES)에 따르면, 9살 초등학생들을 상대로 실시한 올해 학습 능력 테스트 결과 읽기 점수는 500점 만점에 215점에 그쳤다. 팬데믹 초기였던 2020년 읽기 점수 대비 5점이 떨어진 것으로, 이는 1990년 이래 최대 폭 하락이다.  
 
수학 점수는 500점 만점에 234점으로, 같은 기간 7점 하락했다. 수학 점수는 NCES가 테스트를 시작한 1971년 이래 처음으로 하락 전환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성적이 20년 전 수준으로 돌아갔다”며 “팬데믹이 20년간 수학과 읽기 부문에서 축적된 교육 성과를 지운 셈”이라고 평가했다.  
 
학력 저하 현상은 전국 대부분 지역과 인종별 커뮤니티에서 나타났지만, 유색인종 학생들의 학력 저하가 두드러졌다. 수학 테스트에서 흑인 학생 점수는 13점, 히스패닉 학생 점수는 8점이 떨어진 반면, 백인 학생 점수는 5점 하락하는 데 그쳤다. NCES는 팬데믹에 학교가 문을 닫고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면서 저소득층과 흑인·히스패닉 학생에 타격을 줬다고 분석했다.  
 
기존에도 성적이 좋지 않았던 하위그룹은 팬데믹을 겪으며 학습능력이 상위그룹보다 더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저소득층이거나 부모가 돌봐주지 못해 이미 하위권이었던 학생 그룹은 팬데믹에 원격 수업을 받으면서 학습능력이 더 나빠졌다는 설명이다. 학업 성취도가 낮은 학생 그룹의 58%는 팬데믹 기간 컴퓨터나 태블릿PC를 갖고 있었지만, 고속 인터넷 접근이 가능했다는 비중은 26%, 조용한 곳에서 집중이 가능했다는 답변은 30%에 그쳤다. 학업 성취도가 높은 그룹의 83%가 컴퓨터를 갖고 있고, 45% 학생이 조용한 곳에서 고속 인터넷 접속이 가능했다는 답변과 상반되는 모습이다.
 
페기 카 NCES 국장은 “점수 하락 폭과 강도에 깜짝 놀랐다”며 “하위권 학생들의 실력 저하가 빠르게 진행되는 점이 특히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브라운대 애넌버그 연구소의 수재나 러브 소장은 “성취도가 낮은 학생들이 고등학교 졸업에 실패하거나 대학 진학률이 낮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