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고해도 오지 않는 경찰, 알고보니 경찰차 부족

애틀랜타 경찰, 있는 차도 정비 안돼

신고해도 오지 않는 경찰, 알고보니 경찰차 부족
 
APD 경찰차 [APD 페이스북]

APD 경찰차 [APD 페이스북]

애틀랜타 경찰, 있는 차도 정비 안돼
 
 
 
애틀랜타시가 경찰차 수리비를 지불하지 않아 애틀랜타 경찰(APD)은 현재 차가 부족한 상황이다.  
 
수리비를 놓고 애틀랜타시와 수리업체 사이에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시민들만 피해를 보게 생겼다.  
 
APD 관계자들은 연초부터 안드레 디킨스 애틀랜타 시장에 순찰차를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만성적인 골칫거리라고 토로해왔다.  
 
특히 도시 서쪽의 '1구역'이 순찰차 부족을 가장 많이 호소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애쉬뷰 하이츠, 애틀랜타 유니버시티 센터, 콜리어 하이츠, 헌터 힐즈 등이 포함된다.  
 
1구역을 감독하는 더스틴 힐리스 시의원은 폭스5뉴스에 "APD 순찰차 약 180대는 수리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 사인이 붙어있는 차가 대다수 수리에 맡겨져서, 경찰관 몇몇은 순찰차처럼 보이지도 않는 벤을 타고 다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차량이 아예 없어서 신고 대응이 늦어진다는 것이다. 힐리스 시의원은 "경찰차의 승차감이나 외향 문제를 떠나서 신고 응답 시간이 거의 두 배로 늘었다는 것이 가장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폭스5뉴스는 순찰차가 수리 후 돌아오지 못한 이유로, 시가 수리를 맡긴 '웨이드 포드' 측에 수리비를 지불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미결제금은 수십만 달러로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애틀랜타시 공공사업부는 "시는 공급업체에 적시에 비용을 지불하려고 노력하지만, 이는 합리적인 비용일 때"라며 "우리는 세금을 잘 관리하여 사용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애틀랜타시는 연말까지 새로운 순찰차 90대를 추가로 보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