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외로운 노인 말 상대 되어 드려요” 애틀랜타 스타트업

전화를 받고 즐거워하는 노인 [출처 해피톡스 페이스북]

전화를 받고 즐거워하는 노인 [출처 해피톡스 페이스북]

"외로운 노인 말 상대 되어 드려요"  
 
대화 서비스 애틀랜타 신생 기업 화제
 
 
 
외로운 독거노인들의 말동무가 되어주는 IT 스타트업이 애틀랜타에 생겼다.  
 
'해피톡스(Happy Talks)'라는 이 스타트업은 애틀랜타 부동산 중개인 출신인 크리스찬 로스 대표로부터 시작됐다. 로스 대표는 애틀랜타 비즈니스 크로니클(ABC)에 "우리 이모로부터 영감을 받아 이 플랫폼을 개발하게 됐다"고 전했다.  
 
로스 대표의 이모는 20년 전 다발성 경화증 진단을 받고 건강이 악화하여 몸이 불편해졌다. 그는 "이모의 마음은 그대로였지만 몸은 그렇지 못했다. 하지만 그녀는 휴대폰과 소셜미디어(SNS)로 세상과 소통하며 활력을 얻는다"고 말했다.
 
해피톡스는 노인이나 사회적으로 고립된 사람을 위한 플랫폼으로, 주 고객층은 독거노인을 걱정하는 자녀와 손주들이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가족들도 각자의 삶이 있는데 연로한 친척에게 지속적으로 정서적 지원을 제공하기 힘들어한다"고 설명하며, 정기적인 전화로 말동무가 되어주는 일을 가족 대신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현재 제공하는 서비스는 한 달에 99달러로 총 4번 30분 길이의 통화가 지원된다. 여기에 더 긴 통화시간이나 빈도수도 추가할 수 있다. 로스 대표는 ABC에 "현재 10명의 파트타임 '대화 전문가' 직원이 있으며, 50명의 고객이 있지만, 내년까지 1000명의 고객을 달성할 계획"이라며 "교회, 양로원, 의료업계 등으로 뻗어 나갈 것"이라고 앞으로의 사업 계획을 전했다.  
 
로스 대표는 해피톡스를 개인 저축금으로 시작했지만, 내년 초까지는 200만 달러를 투자받을 예정이다. 그는 "우리는 가족들에게 마음의 평화를 주고 싶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80세 이상 인구는 2020년~2050년 사이에 3배 증가해 4억 2600만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으며, 미국 보건복지부(DHHS)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 약 1380만명의 노인이 혼자 살고 있다. 아울러 미시건대학 의료정책 연구소는 사회적 고립과 외로움은 노인 건강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분석했다.
 
한편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IT산업은 '실버 테크' 혹은 '에이지 테크'라고 불리며, 기술을 통해 증가하는 고령화 인구의 요구에 중점을 둔 분야다. 기술 연구 간행물 '크런치베이스'에 의하면 노인 요양에 중점을 둔 기업에 대한 투자는 2011년 약 4000만 달러에서 2020년 최소 3억 6800만 달러로 증가했다.
 
 
전화를 받고 즐거워하는 노인 [출처 해피톡스 페이스북]

전화를 받고 즐거워하는 노인 [출처 해피톡스 페이스북]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