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트서 총기난사…직원이 막고 숨져

총격범 무장해제하다 참변
경찰 "더 큰 희생 줄인 듯"

오리건주의 한 마트 직원이 총기 난사범을 막으려고 몸을 던졌다가 총에 맞아 숨졌다. 경찰은 이 직원이 아니었다면 더욱 큰 희생이 발생했을 것이라며 그의 용감한 행동에 경의를 표했다.
 
사건은 일요일이던 28일 오후 7시쯤 발생했다. 이선 밀러라는 20세 남성이 오리건주 벤드시의 한 쇼핑몰 수퍼마켓에 쳐들어가 무차별 난사를 시작했다.
 
그는 AR-15식 돌격소총과 산탄총 1정을 소지하고 있었다. 84살 수퍼마켓 손님이 그의 총알에 숨졌고 부상자도 2명 발생했다.
 
그때 수퍼마켓 신선식품 코너 직원 도널드 서릿(66)이 총격범에게 달려들어 무장 해제를 시도했다. 그러나 뜻을 이루지 못한 채 서릿은 총격범의 총에 목숨을 잃었다.  
 
이미 발생한 참사를 막진 못했지만, 경찰의 대응도 늦지 않은 편이었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도 총성이 계속 울리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경찰이 수퍼마켓 안으로 진입했을 때는 총격범이 이미 자신에게 방아쇠를 당긴 뒤였다.
 
29일 마이크 크란츠벤드시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에서 신선식품 코너 직원 서릿의 행동에 대해 “그가 추가 희생을 막은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경찰은 총격범 밀러의 차량에서 추가 산탄총 1정과 다수의 화염병을 발견했다. 누군가 그를 제지하지 않았다면 더 끔찍한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었던 셈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