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골프 칼럼] 프리퍼드 라이 룰

라운드할 때마다 골퍼의 판단을 곧잘 흐리게 만드는 것은 ‘볼은 놓여있는 그 상태 그대로 쳐야 한다’는 룰(Golf Rule)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매끈하게 잘 다듬어진 잔디 위에 샷 하기 좋게 놓인 볼조차도 제대로 쳐서 그린에 올릴 수 있을까 말까, 볼을 칠 때마다 항시 두렵기만 한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모처럼 드라이버가 잘 맞아서 페어웨이 정 가운데로 날아간 볼이 새나 동물들이 파헤쳐, 잔디가 심하게 상한 곳 또는 디봇(Divot, 골프 클럽에 의해 파인 자국)에 볼이 들어가 있을 때의 판단이 문제다. 이때 골퍼들 대부분이 샷 하기 좋은 옆자리로 볼을 슬며시 옮기고 싶어하는 것은 초보자이건 고수이건 인지상정이다. 행여나 승부욕에 판단이 흐려져 규칙을 어겼다가는 동반 골퍼에겐 낭패감을 주게 되고, 자신도 멘탈이 흔들리면서 그날의 라운드를 통째로 망쳐버린 경험이 한두 번쯤은 있을 것 같다.  
 
원래 페어웨이(Fair Way)는 바다 밑에 암초가 없고 배가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바다의 큰길이라는 항해 용어라고 한다. 이러한 의미를 골프에 가져오게 되면서부터 골프 코스의 페어웨이는 티잉 그라운드부터 그린까지 일정한 높이의 잔디 길이로 매끈하게 다듬어서 골퍼가 항시 편안하게 샷을 할 수 있도록 잘 정비된 구역으로 정의하고 있다.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당연히 암초 격인 러프(Rough)나 해저드(Hazard)가 기다리도록 코스 설계를 규정하고 있기도 하다.  
 
우리가 자주 찾게 되는 주변 카운티의 퍼블릭 골프장이나 세미 프라이빗 골프장들은 이러한 골프장 페어웨이 정의와는 상충하는 점이 너무 많다. 코스가 제대로 정비되어 있지 않고 임의대로 곳곳에 만들어진 암초와 흙바닥이 그대로 드러난 페어웨이에서 상대의 기분을 상하게 하고, 서로 언성을 높여가며 굳이 ‘볼은 놓여있는 그 상태로 그대로 처야한다’는 룰을 꼭 지켜야만 하는지 의문이 간다.  
 
그래서 필자는 특별한 경기나 게임이 아니라면 가급적 동반 플레이어들과 프리퍼드 라이 룰(Preferred lies rule)을 적용하며 골프를 즐길 것을 추천하고 싶다. TV 중계방송에서 종종 선수들이 경기 중에 페어웨이에서 볼을 집어 들어 닦은 후, 볼을 벌타 없이 옮겨놓고 샷 하는 장면을 가끔 보게 되는데 일명, 윈터 룰(Winter Rules)이라고도 말하는 프리퍼드 라이 로컬 룰(Local rules)을 적용하고 있다. 프리퍼드 라이는 ‘볼을 더 좋은 자리’에 한 클럽 또는 6인치 내 옆이나 뒤로 옮기고 칠 수 있도록 페어웨이 내에서만 허용되는 공식 룰이며, 로컬 룰은 코스의 상태에 따라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골프장의 특성과 조건, 기상 상태의 변화에 따라 안전하고 공정한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골프장 재량으로 정해지는 룰이다.
 
사실 페어웨이가 손상되고 코스 상태가 나쁜 상황에서 룰만을 너무 고집하다 보면 진정한 골프의 묘미를 쉽게 잃어버리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친선경기나 지인들과의 가벼운 내기 골프 정도라면 게임 하기 전에 “오늘은 프리퍼드 라이로 게임 하자”고 선언하고, 우리들의 로컬 룰로 합의만 한다면 ‘볼을 있는 상태 그대로 쳐야 한다’는 강박 관념에서 벗어나고 다툼과 오해가 없는 즐겁고 명랑한 라운드가 될 것이다.

정철호 / 골프 칼럼니스트·티칭프로 Class A-1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