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호컬주지사 “뉴욕시 학급 규모 축소 법안 지지”

주의회 통과 2달만에 서명 의사 표명
일부 수정 필요하다는 입장 밝혀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가 지난 6월 주의회를 통과한 뉴욕시 공립교 학급 규모 축소 법안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5일 WNYC 브라이언 레러 쇼에 출연하 주지사는 관련 법안에 서명할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 “법안을 면밀히 검토 중이며 지지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에릭 아담스) 시장과 논의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존 리우(민주·11선거구) 뉴욕주상원의원이 발의해 주의회를 통과한 법안(S9460)은 뉴욕시 공립교 학급 내 최대 학생 수를 축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법안은 2027년까지 뉴욕시전역 모든 공립교가 기존 킨더가튼 25명, 1~6학년 32명, 중학교(JHS·MS) 30~33명, 고등학교 34명인 학급당 학생 정원을  ▶킨더가튼~3학년 20명 ▶4~8학년 23명 ▶8~12학년 25명으로 축소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에릭 아담스 시장은 공립교 학급을 축소하는 내용에는 지지한다면서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공립교 학생수 감소로 예산 삭감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학급 축소가 이뤄질 경우, 초등학교 학급 인원수를 맞추는 데만 연간 5억 달러의 예산이 소요돼 일부 교육 프로그램이 예산 부족으로 축소될 수밖에 없다며 반대하고 있다.
 
한편, 호컬 주지사는 법안의 어떤 부분이 수정이 필요할지에 대한 사항은 밝히지 않았지만, “수일 내로 법안 수정에 대한 협상을 마치길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