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도로점거' 부추기는 영화 촬영 반대

 
내년 개봉을 목표로 제작 중인 영화 '분노의 질주(Fast & Furious)' 10편 촬영지인 엔젤리노 하이츠에서 지역 주민들과 도로점거 사고 사망자 유가족들이 26일 영화제작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시위 참가자들은 영화 속에 등장하는 불법 도로점거(Street Takeover) 장면이 청소년에게 나쁜 영향을 준다고 주장했고 이날 시위로 배우 빈 디젤 등은 촬영을 하지 못했다. 김상진 기자

김상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