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주민 삶에 대한 만족도 하락

“1년전 비해 좋아졌다” 응답자 전체 27% 불과
팬데믹·정치적 혼란·인플레이션 등이 악화 요인

뉴욕주민들의 삶에 대한 만족도가 최근 수년 사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나칼리지 연구재단이 24일 발표한 뉴욕주민 삶의 만족도 변화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 사이 4년 동안 뉴욕주에 살고 있는 주민들의 삶의 만족도는 11개 기준 거의 모두에서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사팀이 조사 응답자에게 제시한 “1년전과 비교해 올해 자신의 삶의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그렇다”고 대답한 비율은 올해의 경우 27%를 기록했다. 그러나 2018년에 시행한 조사에서 같은 질문에 응답자의 44%가 “자신의 삶의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대답한 것과 비교하면 크게 낮아진 것이다.
 
반대로 “올해 자신의 삶의 만족도가 낮아졌다”고 답한 응답자는 올해 39%를 기록해, 4년전의 17%에 비해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한편 시에나칼리지 연구재단은 뉴욕주민들의 삶의 만족도 변화조사를 수행하면서 11개 기준을 정해 평가했다.
 
이들 중 만족도가 높은 항목은 ▶가족과의 관계(높아졌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 83%) ▶친구와의 관계(83%) ▶거주지(79%) ▶커뮤니티 소속감(74%) ▶건강(72%) ▶정신적인 생활(spiritual life · 77%) 등이다.
 
이에 비해 ▶재정 상태(12%) ▶직업(24%) ▶세상 움직임(world direction · 29.7%) ▶여가생활(recreation · 57.8%) 등은 다른 항목에 비해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조사를 진행한 시에나칼리지 연구재단은 지난 4년전에 비해 뉴욕주민들의 삶의 만족도가 크게 낮아진 이유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정치적인 혼란 ▶큰폭의 물가상승(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경제적인 어려움 등을 주된 원인으로 분석했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