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든그로브 시 선거 20년째 한인 후보 ‘전무’

2002년 박동우씨가 마지막
인구 감소로 장기화 우려
베트남계, 올해만 6명 출마

박동우씨

박동우씨

가든그로브 시의회 선거에서 한인 후보 기근이 20년째 이어졌다.
 
최근 완료된 시의회 선거 후보 등록 결과, 한인 후보는 단 1명도 없었다. 지난 2002년 박동우(사진) 후보가 출마한 것이 가든그로브 시의회 선거에 한인이 도전한 가장 최근 사례다.
 
당시 박씨는 2석이 걸린 시의원 선거에서 2위와 720여 표 차 뒤진 3위에 그쳐 낙선했다.
 
2007년엔 시 커미셔너였던 박씨와 지헌영씨가 OC수퍼바이저에 당선된 재닛 우엔 시의원의 자리를 보궐선거 없이 승계할 인물로 거론됐지만, 시의회는 스티브 존스 시 커미셔너를 우엔의 후임으로 임명했다.
 
가든그로브는 과거 OC한인사회의 중심 도시이자 OC최초의 한인 시의원을 배출한 곳이다. 지난 2018년 별세한 정호영 전 가든그로브 부시장은 1992년 시의원에 당선됐고 1996년 재선에 성공했다.
 
정 부시장은 가든그로브의 최초이자 마지막 한인 시의원이다. 1998년 탐 오씨, 2002년 박씨가 시의원 선거에서 낙선한 이후 가든그로브에선 단 1명의 한인도 시의원 선거에 나서지 않았다.
 
반면, 1990년대 들어 급성장한 베트남계 커뮤니티에선 올해 시의원 선거에만 6명의 후보가 나와 한인사회와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베트남계인 디드레 투-하 우엔 부시장의 공석을 메울 3지구 선거엔 베트남계인 아시아 우엔 커닝햄, 신디 트랜, 지아 레 우엔 후보가 출마해 제임스 웹, 로리 메릭 후보와 각축을 벌인다.
 
역시 베트남계인 팻 부이 시의원의 후임자를 선출할 4지구에선 베트남계 시의원 당선이 예약됐다. 두이 우엔, 트렁 밴 타와 조 도 빈 등 후보 3명이 모두 베트남계다.
 
가든그로브 시의회는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직선 시장인 스티브 존스를 뺀 나머지 6명 시의원 중 3명이 베트남계다.
 
베트남계 커뮤니티가 가든그로브 정계의 중심축이 된 반면, 한인사회는 시의원 후보도 내기 힘들게 된 가장 큰 원인은 인구 차이다.
 
가든그로브 시 인구는 17만2000여 명이다. 이 가운데 베트남계 주민의 수는 5만4000여 명이다. 2000년에 6240명에 달한 한인 인구는 2019년 아메리칸커뮤니티서베이에서 4710명으로 줄었다.
 
현재 섀런 쿼크-실바 가주하원의원 보좌관인 박동우씨는 “가든그로브에서 시의원이 되려면 한인 표에만 의지할 수 없기 때문에 타인종 유권자들에게 인정받아야 한다. 시 커미셔너, 교육위원회에서 시를 위해 봉사하며 주민과 친숙해질 필요가 있는데, 현재 가든그로브엔 미래의 시의원 후보가 될 준비를 하는 젊은 한인이 보이지 않는다”라고 진단했다.
 
박씨는 “현재 상태가 지속되면 앞으로도 시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한인 후보를 볼 수 없을 것이다. 한인 단체들이 젊은 인재를 발굴해 양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상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