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그리피스파크 차량털이범 기승…경찰 “렌터카는 특히 주의”

23일 LAPD 마이클 벤추라 경관(오른쪽)이 그리피스 천문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차량 절도범들로부터 압수한 도난품을 보여주고 있다. 김상진 기자

23일 LAPD 마이클 벤추라 경관(오른쪽)이 그리피스 천문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차량 절도범들로부터 압수한 도난품을 보여주고 있다. 김상진 기자

한인들이 자주 찾는 그리피스 파크에 최근 차량 유리창을 깨고 내부의 물건을 절도하는 케이스가 증가하고 있어 경찰이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특히 산에 오르기 전 차량에 신분증이나 지갑, 귀중품을 두고 내리는 등산객들의 차량도 타깃으로 삼는 것으로 알려졌다.  
 
LA 경찰국(LAPD)은 23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그리피스 파크 방문자들은 반드시 차량 문을 잠그고 신분증이나 여권은 물론 노트북과 지갑 등 귀중품은 가능한 차량에 두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리피스파크는 한인타운과 가까워 매일 새벽과 오전 시간을 이용해 하이킹을 한인들이 꽤 많다. 또 주말에도 하이킹 동호회들이 모임을 갖고 있어 LAPD는 한인들에게도 조심할 것을 강조했다.  
 
게리 월터스 LAPD 북동부 순찰대장은 “그리피스파크는 방문객들이 많은 곳이라 절도단들이 렌터카를 노리고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며 “렌터카는 비교적 식별이 쉬운 데다 여행자들은 짐이나 노트북, 심지어 귀중품을 두고 내리는 경우가 많아 표적이 되기 쉽다”고 설명했다.
 
마이클 벤추라 수사관은 “현재 공원 곳곳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에 촬영된 절도단을 추적하고 있다”며 “이들이 샌프란시스코와 오클랜드 외곽의 조직적인 절도 집단의 일부로 보여 북가주 수사기관과도 연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LA공원관리국의 조 루저렐리 관리인은 “타주에서 방문 중이던 한 여성이 최근 자신의 차량에서 9000달러 상당의 귀중품을 도난당했다”며 “절도단이 폭력적이지는 않지만, 유리창을 깨고 훔치기 때문에 가능한 귀중품은 집에 두고 다니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했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