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OC 로컬 선거 뛰는 한인 7명 ‘역대 최다’

써니 박 4지구 수퍼바이저 도전
샌드라 이 교육위원 3선 정조준
존 박 등 5명 시의회 입성 노려

OC 로컬 선거 뛰는 한인 7명

OC 로컬 선거 뛰는 한인 7명

오는 11월 8일 열릴 수퍼바이저위원회, 시의회, 교육위원회 등 오렌지카운티 로컬 선거에서 한인 후보 7명이 뛴다.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이전까지 OC의 단일 로컬 선거에 나선 한인 후보의 수는 3~4명에 그쳤다.
 
써니 박 부에나파크 시장은 OC 4지구 수퍼바이저 본선에서 현직 덕 채피와 맞대결을 벌인다.
 
지난 6월 예선에서 1위로 본선에 오른 박 시장은 미셸 박 스틸 연방하원의원에 이어 OC 사상 두 번째 한인 수퍼바이저 타이틀에 도전한다.
 
샌드라 이 사이프리스교육구 교육위원장은 로컬 선거에 나선 7명 한인 후보 중 유일하게 수성에 나선다. C지구에서 3선에 도전하는 이 위원장의 상대는 중국계 공공보건 통계학자인 카일 챙이다.
 
이 위원장은 3선에 성공할 경우, OC 최다선 한인 교육위원 타이틀도 갖게 된다.
 
어바인에선 한인 시장, 시의원, 교육위원 후보가 각 1명씩 나섰다.
 
사이먼 문(한국명 문성일) 어바인 온누리교회 목사는 시장 선거에서 파라 칸 현 시장, 탐 초민, 캐서린 데이글, 브랜다 린 후보와 경쟁한다.
 
어바인 시는 유권자들의 직접선거로 시장을 선출한다.
 
존 박 어바인 시 재정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2018년과 2020년에 이어 3번째 시의원 선거에 도전한다.
 
2석이 걸린 시의원 선거엔 박 후보, 현직인 앤서니 쿠오 부시장과 래리 에이그런 시의원, 캐슬린 트레세더, 나비드 사디그, 스캇 한센 후보 등 총 6명이 나섰다.
 
어바인 시의회 선거는 시 전체를 단일 지역구로 삼기 때문에 어바인의 유권자는 시의원 선거에서 2명의 후보에게 기표할 수 있다.
 
어바인과 달리, 지역구별 선거제를 시행하는 부에나파크에선 2개 지역구에 총 3명의 한인 후보가 시의원 선거에 출마했다.
 
한인이 밀집 거주하는 1지구에선 조이스 안 문화예술위 커미셔너, 케빈 이 OC북부한인회장, 존 시버트 공원·레크리에이션위원회 커미셔너가 각축을 벌인다. 승자는 수퍼바이저 선거에 출마한 써니 박 시장의 뒤를 잇는다.
 
라티노 주민이 과반을 차지하는 2지구에선 한명수 OC한인축제재단 부회장이 호세 카스타네다, 카를로스 프랑코와 3파전을 벌인다.
 
1지구 유권자는 1지구의 후보에게, 2지구 유권자는 2지구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
 
한편, 제이슨 정 부에나파크교육구 2지구 교육위원은 단독 출마로 사실상 재선에 성공했다.
 
〈본지 8월 17일자 A-11〉
 
제프 김 교육학 박사도 어바인통합교육구 4지구 교육위원 선거에 홀로 입후보해 연말 교육위원회 입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본지 8월 22일자 A-12〉
 
선거를 치르지 않고 당선될 것이 확실시 되는 정 교육위원, 김 박사를 합치면 올해 OC 로컬 선거에 후보로 등록한 한인 수는 총 9명에 달한다.

임상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