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에서 한국 전통불교문화 알린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 22~29일 템플스테이·사찰음식 홍보
한미수교 140주년 기념 선·음식 등 다양한 체험 행사
링컨센터·그랜드센트럴 터미널·원각사 등 곳곳서 열려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스님)은 22일부터 오는 29일까지 뉴욕에서 템플스테이 및 사찰음식을 홍보하는 ‘제5회 한국전통불교와의 만남’ 행사를 개최한다. 특히 이번 행사는 한미수교 140주년을 기념해 진행되는 것이어서 더욱 뜻이 깊다는 평가다.  
 
주목을 받는 행사 중 하나는 27일과 28일 뉴욕 링컨센터 아트리움에서 열리는 행사로 ▶동부교구 사찰 신도들과 함께 템플스테이 홍보 및 체험 활동 ▶여름 사찰음식(오이채소말이·가지구이) 시식 프로그램 ▶사찰음식 명장 정관스님의 발우공양 워크숍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불교미디어 아트 및 템플스테이 관련 영상도 상영할 예정이다.  
 
또 25일과 28일에는 뉴욕 원각사에서 당일형 템플스테이가 있을 예정이다.  
 
25일에는 여행업계 관계자 3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28일 행사는 타민족 대학생 및 일반인 30여 명이 대상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사찰예절 배우기·발우공양 체험·한국선 수행 체험이 있다.
 
29일에는 맨해튼 파인다이닝, 오이지미에서 1부와 2부로 나누어 팝업 레스토랑을 운영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한국의 발우공양 메뉴를 선보이는데 ▶술적심(복분자, 방울토마토 등) ▶상미&담미(서리태콩국 등) ▶유미(연잎밥 등) ▶입가심(홍시구름 등)으로 나눠서 운영한다.  
 
2부는 정관스님 주관 하에서 전식·본식·후식으로 나눠서 진행한다. 전식에서는 토마토 응이죽을 선보이며, 본식에서는 차조밥 · 묵은지 볶음 등 다양한 사찰음식이 나올 예정이다. 후식은 약과·쌀강정·백양사 천진암 발효차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22일부터 23일까지는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해 뉴욕 그랜드센트럴 터미널에서 ‘뉴욕 한국문화관광 페스티벌’이 열린다. 문화사업단은 사찰음식과 템플스테이 홍보부스를 운영한다. 특히 정관스님의 시연 및 시식이 있을 예정이다.
 
23일 저녁에는 치프리아니 42스트리트 이벤트홀에서 사찰음식 만찬이 있을 예정인데 여기에는 정·관계 인사, 각국 대사 및 영사, UN대사 등 350여 명이 참석한다. 리셉션에서는 청태천 연꽃차와 다식 구절판을 선보일 예정이며 전식에서는 토마토 장아찌를, 본식에서는 여름채소겉절이를 비롯한 다양한 사찰음식을, 후식으로는 흑임자 약과와 천진암 발효차를 제공한다.

박종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