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노크로스 '구시가지' 재탄생 중

'혼합형' 재개발 '사우스 엔드' 프로젝트

사우스 엔드 조감도의 모습. [노크로스시]

사우스 엔드 조감도의 모습. [노크로스시]

 
최근 노크로스시의 재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히 노크로스 구시가지(Historic Downtown)에 있는 '사우스 엔드(South End)'프로젝트가 각광받고 있다.

 
이 공간은 노크로스시의 역사가 간직된 오래된 건물 위주로 구성돼 있는데 몇몇 개발회사들이 이를 잘 혼합해 새로운 공간을 만들고 있다.
 
개발회사 '타일 테크 리뉴얼'은 노크로스시 사우스 피치트리 스트리트에 있는 1에이커 규모의 블록을 맥주집, 상점, 레스토랑 등 모임 공간이 있는 장소로 개발하고 있다.
 
최근 애틀랜타 웨스트 미드타운과 벨트라인의 이스트사이드 트레일에서 '도시 재건' 프로젝트가 성공하자, 교외에서도 이같은 시도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들 프로젝트 핵심은 새 건물을 짓기보다는 이전에 존재하고 있는 건물들을 잘 활용해 인테리어를 한 뒤 조화롭게 개발하는 것이다.
 
'사우스 엔드'는 100년전 지어진 노크로스시의 첫 주유소가 위치했던 공간이다. 개발자들은 그 주유소 공간과 그 근처 70년된 건물들을 사이에 새 건물을 짓고 공간을 개발하고 있다.
 
수십년간 횡행했던 상권에 최근 칸다나비올(CBD)매장이 들어섰다. 아울러 아이스크림 가게인 '버터&크림', 레퓨지 커피 카페 등도 곧 입점할 예정이다. 건물 사이에는 라이브 음악 행사를 할 수 있는 무대가 설치되고, 한때 구시가지에 설치됐던 배수탑을 기념하기 위해 배수탑 모형도 설치된다.
 
사우스 엔드 광장에는 빈티지 느낌이 나는 1972년식 에어스트림 트레일러와 1962년식 샤스타 트레일러도 설치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다운타운에서 사우스앤드로 이어지는 도로도 생긴다.
 
 
한편, 최근 몇 년 동안 노크로스시에는 중심부에는 새 도서관, 아파트, 타운하우스, 상점, 식당이 생기고 있다. 연방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노크로스시에는 2010년부터 2020년까지 인구가 88% 증가한 뒤 현재 교외에는 1만 7000명 이상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