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파트 구하는데 신청비만 '4백불'

크레딧 조사 등에 사용
입주 신청 때마다 부과
세입자 부담 가중 시켜

아파트 입주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입주 신청료까지 급등해 세입자들의 허리가 휘고 있다.  
 
남세입자들이 아파트에 입주 신청하면서 지불하는 신청료는 집주인들이 신청자의 크레딧 점수 조사 등에 사용된다.
 
하지만 사용하는 크래딧회사 서비스가 제각각이라 세입자들로서는 신청료를 매번 따로 지급해야 해 비용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 또한 신청비를 내도 입주한다는 보장이 없다.
 
캘텍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천체 물리학자 숀 파이크씨의 경우 아파트를 찾는 데까지 입주 누적 신청료만 400달러를 지급했다고 LA데일리뉴스가 19일 보도했다.  
 
또 뉴포트비치 고등학교 교사인 앤젤라 화이트는 여러 아파트를 알아보며 낸 누적 신청료만 200달러를 기록했다.  
 
화이트씨는 “가는 곳마다 크레딧 체크를 한다면서 25달러~40달러를 요구했다. 그들이 요구하는 서류를 모두 제출해야만 아파트를 보여준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이어 “아파트마다 사용하는 크레딧 스크리닝 회사가 달라 내가 내야 할 신청료도 많아졌다”며 “스스로 체크한 크레딧 보고서를 보여주면 안 되냐고 했더니 아파트 측에서 거절했다”고 말했다.  
 
데일리뉴스는 “현재 남가주 아파트 공실률이 20년래 최저”라면서 “세입자들은 신청하고 또 신청해야 간신히 살고자 하는 아파트를 찾고 있는 형국이다. 신청료는 매번 25달러~55달러를 지급한다. 아파트 주인들은 이 돈으로 신청자의 직업과 범죄기록 여부 등을 확인한다”고 전했다.
 
세입자들로서는 신청료는 물론, 첫 월세에 보증금까지 한꺼번에 지급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부동산 매체 ‘리얼페이지’에 따르면 LA카운티의 경우 전년대비 렌트비가 14%, 인랜드 엠파이어는 16%, 오렌지카운티는 18% 각각 상승했다.  
 
가주 의회는 세입자들의 신청료 감소를 위헤 입주 신청자 크레딧 확인을 한곳에서만 해도 모든 아파트 주인이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AB2559)을 추진 중이다. 단, 크레딧 보고서 유효기간은 30일로 제한했다.  
 
법안 발의자 크리스토퍼 워드(민주·샌디에이고) 하원의원은 “아파트 유닛에 들어가기 위해 30명 이상 신청자가 경쟁할 때도 있다”며 “보통 10개~12개 유닛에 신청해도 운이 좋아야 입주한다. 이는 신청료 40달러~50달러를 10번~12번씩 따로 지급해야 한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