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약 주사소 설치 절대 안 된다"

본지, 한인 대상 설문 조사
10명 중 9명 강력 반대의견

마약성 약물 주입 장소를 합법적으로 설치하는 법안(SB57)이 주지사의 서명 절차만 앞둔 가운데〈본지 4일자 A-2〉, 한인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반대표가 압도적으로 나왔다.  
 
이 법안은 마약 복용자가 의료인 감독하에 안전하게 약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장소를 제공하자는 것이 골자다.  
 
본지는 이와 관련해 한인 커뮤니티의 의견을 듣고자 지난 15일부터 닷새 동안 미주중앙일보 웹사이트(koreadaily.com)를 통해 설문조사를 했다.  
 
19일 오후 4시 기준, 총 198명이 설문조사에 참여한 가운데, 마약성 약물 주입 장소 설치를 ‘반대한다’는 한인이 176명(88.9%)으로 주를 이뤘다. 10명 중 거의 9명은 마약 주사소 설치를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19명(9.6%)만 ‘시범 운영이므로 향후 결과를 본 뒤에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반면 ‘찬성한다’고 답한 한인은 1명(0.5%)에 불과했다. 나머지 2명(1%)은 ‘관심 없다’고 답했다.  
 
마약성 약물 규제에 관해서는 더 좁은 이견을 보였다. 마약 사용 정책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응답자의 91.9%(182명)로 압도적이었다. ‘대안적 정책을 통해 사안에 따라 적용해야 한다’며 중립적인 입장을 보인 의견은 8.1%(16명)뿐이었다.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아예 없었다.
 
이번 설문 조사결과 의견이 갈리는 마약 주사소 설치 여부와 달리, 마약 규제에는 더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하는 입장인 것으로 분석된다.  
 
응답자의 소속 정당을 보면 공화당이 84명(43.1%)으로 거의 절반에 가까웠고, 민주당이 46명(23.6%)으로 뒤를 이었다. 무당파와 ‘정치에 관심이 없다’고 응답한 한인은 각각 35명(17.9%)과 30명(15.4%)이었다.  
 
응답자의 연령대는 과반수인 120명(60.6%)이 50~60대였고, 다음으로 30~40대가 59명(29.8%), 70대가 13명(6.6%) 순이었다. 10~20대의 참여율이 3%(6명)로 가장 적었다. 또 여성의 참여도가 남성보다 소폭 많았다. 여성은 104명(52.5%)이 참여했지만, 남성은 94명(47.5%)이었다.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