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브롱코스 매각, 월튼-페너 그룹 최종합의

지난 화요일에 최종 승인, NFL 역사상 최고가 매각

 NFL 역사상 최고가의 팀 매각이 승인됐다. 덴버 브롱코스를 인수하기를 원하는 월마트 상속인 로브 월튼은  46억5천만달러라는 천문학적인 입찰액을 제시했고, 미네소타주 미네아폴리스의 J.W. 매리오트 호텔에서 지난 9일 오전 11시 36분에 만장일치로 입찰이 통과되어 프렌차이즈의 새시대가 열리게 됐다. 월튼과 그의 딸 캐리 페너, 사위 그레그 페너는 이에 따라 명예의 전당 헌액자 팻 보울렌의 뒤를 이어 38년만에 소유권이 이전되었다. 월튼은 “덴버 브롱코스는 우리가 구매를 고려해온 스포츠 프렌차이즈 중 하나이다. 그레그 페너가 10년 전부터 이에 대해 비공식적으로 이야기를 해왔고, 브롱코스가 실제로 인수자를 찾고 있다고 발표했을 때 우리는 이를 진지하게 고려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딸인 캐리와 사위 그레그는 현재 콜로라도에 살고 있고, 나도 오랫동안 콜로라도에 집을 소유하고 있었으며, 다른 가족들도 그곳에 살고 있다. 브롱코스는 훌륭한 팀이고, 우리는 브롱코스의 열렬한 팬이다. 오늘은 우리들에게 정말 크고 중요한 날”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인수합병이 성사됨에 따라, 월튼은 NFL에서 가장 많은 자산을 보유한 구단주로 등극했다. 월튼의 순자산은 600억달러이며, 그레그 페너는 매드론 캐피털 파트너스의 설립자이자 일반 파트너가 됐다. 이 그룹에는 또한 에이리얼 인베스트먼트의 CEO이자 스터벅스 이사회 의장인 멜로디 홉슨, 전 국무장관인 콘돌리자 라이스, 포뮬러 원 세계 챔피언 7회 우승에 빛나는 루이스 해밀턴도 포함되어 있다. 캐리 페너는 “덴버 브롱코스가 최고의 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브롱코스는 6년째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고, 연속 5연패의 늪에 빠지면서 암흑기를 겪고 있다. 그러나, 월튼과 딸 캐리, 사위 페너는 모두 전 구단주였던 팻 보울렌에게 열정적인 찬사를 보내며, “우리는 팻 보울렌의 뛰어난 전설과 가족, 리더쉽과 구단을 위한 그의 헌신을 인정하고 싶다. 우리는 그의 열정과 헌신을 계속해서 이어갈 것이다. 브롱코스의 승리가 우리의 최우선 순위”라고 밝혔다.  
 
    보울렌은 지난 2014년에 일상업무에 대한 통제권을 양도했고, 2019년에 알츠하이머 병으로 사망했다. 그는 7자녀 중 3명으로 구성된 신탁을 구성했으며, 이들은 오랫동안 아버지가 소유해왔던 브롱코스와 작별을 하기 위해 미네아폴리스의 회의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팀을 승계하려는 계획을 추진하다 형제들 중 한명이 끝까지 동의하지 않게 되면서 승계 계획은 결국 무산된 바 있다. 브롱코스는 지난 1월에 매각을 위한 절차를 시작했고, 월튼은 6월 8일에 실시된 입찰에서 조쉬 해리스를 제치고 낙찰되었다. 소식통에 따르면, 월튼은 이 인수전에서 절대 질 생각이 없었으며, 필요하다면 50억달러까지도 쓸 생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브롱코스는 새 주인이 결정됨에 따라, 스타 쿼터백 러셀 윌슨에 대한 새 계약 협상도 시작할 예정이다. 시애틀 시혹스의 명 쿼터백인 러셀 윌슨은 지난 시즌을 마친 후 시혹스를 떠나 덴버 브롱코스로의 트레이드가 결정됐다. 시애틀 스포츠 역사상 최대 트레이드 가운데 하나였던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시혹스는 윌슨을 브롱코스로 보내는 대신 브롱코스의 신인지명 드래프트 2개를 넘겨받고 브롱코스 선수 몇 명을 데려오기로 했다. 현재 연봉이 3,500만달러로 NFL 선수 가운데 최다 연봉자인 윌슨은 계약기간이 2년 남았지만, 여러 조항을 포기하고 트레이드에 동의했다. 시혹스는 윌슨을 보내고 대신 브롱코스의 쿼터백 드루 록을 영입하기로 했다. 4년차인 록은 현재까지 8승13패의 전적을 가지고 있다.         

이하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