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배우 앤 헤이시 뇌사 판정 받아

지난 5일 자동차 사고 이후 혼수상태
장기기증 위해 생명유지 장치 사용중

2018년 제71회 칸느 영화제에 참석했던 앤 헤이시                           [로이터]

2018년 제71회 칸느 영화제에 참석했던 앤 헤이시 [로이터]

 
 
자동차 사고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할리우드 여배우 앤 헤이시(53)가 뇌사상태인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헤이시의 한 가족 관계자는 연예전문 매체 롤링스톤과의 인터뷰에서 헤이시가 전날 밤 공식적으로 뇌사상태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장기기증 등과 관련해 여전히 생명유지 장치가 작동하고 있고 헤이시의 심장도 뛰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앤 헤이시는 지난 5일 자신의 파란색 미니 쿠퍼를 몰다 LA 인근 마 시스타 지역의 한 주택을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다. 이후 헤이시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계속 의식을 잃고 혼수상태로 지냈다.

 
일부 매체에서는 헤이시의 혈액 검사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보도하고 있으나 이 성분이 사고 당시 헤이시가 마약을 한 상태였다는 것인지 아니면 사고 후 치료 과정에서 의료진이 주입한 통증 완화 치료제의 일부 성분인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앤 헤이시는 드라마 '앨리 맥빌', '맨 인 트리스', '더 브레이브', 영화 '와일드 카드', '캣파이트', '오프닝 나이트', '더 베스트 오브 에너미즈' 등에 출연했다.

 
1990년대에 유명 토크쇼 MC이자 레즈비언 코미디언인 엘렌 드제너러스와 사귀고 동거한 것으로 화제를 모았다. 본인은 양성애자로 알려져 있다.  


디지털본부 뉴스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