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쓰는 의사가 되고 싶어요"

램버트고교 이진우군 '작문대회' 우승

지난 10일 중앙일보에 방문한 이진우군의 모습. [박재우 기자]

지난 10일 중앙일보에 방문한 이진우군의 모습. [박재우 기자]

 
올해 램버트고교를 졸업한 이진우군이 최근 '2022 스콜라스틱 아트 & 라이팅 어워드'(Scholastic Art & Writing Awards)의 '2022년 아메리칸 보이스 어워드 작문부분'에서 한인 최초로 수상했다.

 
스콜라스틱 아트 & 라이팅 어워드는 창의적인 학생들을 위한 글쓰기 대회로 미국내에서는 가장 권위있는 대회로 알려져 있다.
 
이 군은 '그 물고기와 새'(the fish and the bird)라는 제목의 작문으로 전국 50여명에게 수여하는 골드 메달 탑5 가운데 1위로 선정됐다. 이 작문은 학업스트레스를 겪는 한인 학생들의 고민들을 잘 녹여냈다. 작문 내에는 '추석', '소주', '육개장' 등 한국적인 내용도 다소 포함됐다.
 
이 군은 지난 10일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학업경쟁이 심한 램버트고교에 다니고 있는데, 학생들 특히 아시안, 한인 학생들이 학업에 대한 스트레스가 심한 것 같아 이 글을 작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5살때부터 글 쓰는 게 취미였다는 이 군은 9학년 때부터 지역 대회에 참가해 입상했고, 11학년과 12학년 연속으로 금상(Gold Key)을 수상해 전국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이 군은 기자에게 향후 '글쓰는 의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 듀크대학에 입학하는데, 의대에 진학하고 싶다고 밝혔다. 의사가 되려는 이유를 묻자 '경제적인 이유' 때문이라는 현실적인 이유를 댔다. 그는 "전문의가 되면 경제적·시간적인 여유가 생길 것 같다"라며 "그 시간에 나만의 소설을 쓰는게 꿈"이라고 말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