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윈저힐스 과속참사 간호사, “과거 교통사고 13건 전력”

지난 4일 윈저힐스에서 과속으로 차를 몰다 인명 사고를 낸 간호사 니콜 로레인 린튼(37·사진)이 6건의 살인과 5건의 과실치사 혐의로 8일 기소됐다.
 
린튼에게는 90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고, 만약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가 확정되면 최고 90년형을 선고받게 된다.
 
만삭 임산부와 11개월 유아를 포함해 6명 사망, 8명의 부상자를 낸 이번 사건에 대해 조지 개스콘 LA 카운티 검사장은 “눈 깜짝할 사이에 가정이 파괴됐다”며 “유가족들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에 엄청난 충격을 줬다”고 말했다.
 
사고 직후 지인의 인터뷰를 통해 린튼은 음주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그가 사고 당시 마약이나 음주를 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대신 가주고속도로순찰대(CHP)는 린튼이 과거 연루된 교통사고가 13건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검찰 측도 “캘리포니아 안팎에서 다수의 교통사고를 낸 전력이 있다”며 “특히 2020년 사고는 차량 2대가 완파됐고 중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한편 린튼은 오는 15일 변호인 요청으로 보석 심리를 위해 다시 법정에 설 예정이다.

김예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