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프런티어-스피릿 항공 합병 무산

젯블루, 38억달러에 스프릿항공 인수 합의

 콜로라도주 덴버에 본부를 둔 프런티어 항공과 플로리다주 미라마에 본부를 둔 스피릿 항공간의 합병이 무산됐다. 스피릿 항공은 프런티어 항공과의 합병안에 대한 주주 투표를 앞두고 프런티어 항공과는 합병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젯블루 항공과는 협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프론티어 항공은 지난 2월 스피릿 항공과 29억 달러 규모의 합병에 합의했으나 뒤늦게 37억 달러 규모의 합병안을 제시하며 인수전에 뛰어든 젯블루 항공에 밀려 스피릿 항공 인수에 실패했다. 한편, 젯블루 항공은 저가항공사 스피릿 항공을 38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7월 28일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젯블루는 스피릿 항공을 주당 33.50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면서 스피릿 주주들이 합병을 승인하면 추가로 주당 2.50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 젯블루는 2024년 1분기까지 합병작업을 마무리할 것이라면서 내년 4분기나 2024년 1분기까지는 규제 당국으로부터 합병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젯블루는 스피릿항공 인수가 미국 항공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상위 4개사에 도전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항공기 280여대를 운영하는 젯블루는 합병이 완료되면 보유 항공기가 458대로 늘어난다. 여기에 주문한 항공기 300여대까지 합해 전국적인 규모의 저가항공사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된다. WSJ은 젯블루가 강력한 경쟁자를 밀어내고 스피릿항공 인수 합의를 끌어냈으나 당국의 합병승인을 얻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경쟁을 약화하고 가격을 올릴 수 있다는 이유로 주요 기업들의 합병에 반대하는 반독점 소송을 잇달아 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은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