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메가밀리언 1등 당첨자 일리노이주서 나와

당첨금 13억3700만불
미국 복권 사상 3위 규모

 당첨금 13억3700만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금액의 메가밀리언 복권 당첨자가 지난달 29일 일리노이주에서 나왔다.
 
메가밀리언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추첨에서 행운의 번호 13·36·45·57·67, 메가볼 14를 모두 맞힌 메가밀리언 복권 한 장이 일리노이주 팔렸다. 일리노이주 복권 당첨자는 익명으로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다.  
 
해당 복권은 시카고 외곽 데스플레인스의 스피드웨이 주유소에서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당첨금 13억3700만 달러는 미국 복권 역사상 3위, 메가밀리언 복권 역대 2위 규모의 당첨금이다.  
 
역대 1위 당첨 금액은 지난 2016년 1월 파워볼에서 나온 15억8600만 달러다. 당시엔 3명이 당첨금을 나눠 가져 이번 당첨자는 2018년 10월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나온 15억3700만 달러의 메가밀리언 당첨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금액을 받게 된다.
 
1등 당첨자가 연금 방식을 택할 경우 당첨금을 29년간 30번에 걸쳐 나눠 받게 되며, 현금 일시불 수령 방식을 택할 경우 7억850만 달러를 받는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