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콜로라도 스프링스 한국전 정전기념식 열려

한국전 참전용사 등 70여명 참석해 한국전 의미 되새겨

지난 23일, 스프링스 소재 메모리얼 파크에서 한국전 정전협정 69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지난 23일, 스프링스 소재 메모리얼 파크에서 한국전 정전협정 69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지난 7월 23일 토요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메모리얼 파크에서 한국전 정전협정 69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현재 콜로라도에는 한국전 참전용사 협회로서 유일하게 활동중인 더치 넬슨 챕터가 매년 이 행사를 주최해오고 있다. 올해 정전 기념식은 마이크 토마슨과 넬슨과 주디스 패지트 부부에 의해 계획되고 진행됐다. 정전 기념식은 개회식, 헌화식을 하고 초청인사가 앞으로 나와서 ‘잊혀진 전쟁’이 되어버린 한국전쟁의 비극과 슬픔, 전쟁에서 목숨을 잃은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말자는 취지의 연설을 하는 것이 매년 반복되는 일반적인 패턴이었다. 그러나 올해의 진행은 달랐다.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1953년에 정전협정을 맺은 후 벌써 69년이나 흘렀다. 갓 고등학교를 졸업해 솜털이 보송보송한10대 사병들의 나이는 어느덧 80대 후반에서 90대 초반이 되어버렸으며, 대부분의 한국전 참전용사들은 이미 고인이 된 상태라 남은 참전용사들의 수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이다. 그래서 10여년 전부터 매년 이 행사에 참석해 왔으며, 현재 더치 넬슨 챕터의 회장으로 봉사하고 있는 제임스 맥기브니 전 명예영사 영사는 “99세로 더치 넬슨 챕터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한국전 참전용사였던 스캇 데퍼바우(Scott Deffebaugh)씨가 3주 전에 결국 세상을 떠났다. 100세를 목전에 두고 있었지만, 가장 긍정적이고 훌륭한 분이었으며, 그분의 장례식에는 많은 사람들이 참석해 고인을 추모했다. 데퍼바우씨처럼 참전용사들 대부분이 90대에 접어들었고, 이제 우리 챕터에 등록해 활동중인 참전용사의 수는 18명 정도, 이미 고인이 되신 분들의 미망인들을 합해도 25명 정도 밖에 남지 않았다. 우리는 이번 기념식에서 한국전쟁의 살아있는 증인이신 이분들을 한분한분 소개하고 짧게나마 이분들이 한국 전쟁 중에 겪었던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지금까지 해왔던 정전기념식 행사 어떤 것보다 더 파워풀했고 감동적이었다. 매년 줄어드는 참전용사들의 수를 보며 안타까운 마음도 들고, 우리가 이분들에 대해 얼마나 많은 존경과 경외심을 가지고 있는지를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에는 한국전 참전용사들과 부인, 미망인들, 남부 콜로라도 한인회(회장 엘리자베스 김) 회원들과 자원봉사자, 콜로라도 스프링스 시의회의 탐 스트랜드 회장, 데이브 도널슨 시의원, 론지노스 곤잘레스 주니어 카운티 커미셔너 등 70명 이상이 참가해 과거 어느때보다 많은 참가율을 보여 더욱 큰 의미를 가졌다. 또 치아가 약한 고령의 참전용사들을 위해 남부 콜로라도 한인회 측은 부드러운 샌드위치를 점심으로 제공하는 세심함을 보이기도 했다. 맥기브니 회장은 “우리 챕터는 한국전쟁에 참전한 사람들은 누구나 멤버가 될 수 있으며, 전쟁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이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도 문이 활짝 열려있으니 언제든지 연락바란다. 또한 오로라시의 제너럴스 파크에 설치할 한국전 기념비 사업도 계속 추진 중이라는 것을 알리고 싶다. 오로라시로부터 기념비 디자인도 승인을 받았고 지금은 9월경에 첫삽을 뜨는 것을 목표로 하지만, 아직 자금이 조금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많은 분들의 희생이 있었던 한국전쟁을 추모하고 기념하고자 하는 의도로 기획된 프로젝트인 만큼, 한인 교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후원이 절실하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한편 이번 기념식에서 포트 카슨의 제 4보병사단의 밴드가 군악대 음악을 담당했으며, 와이드필드 고등학교의 JROTC가 국기를 다루었다.        

이하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