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킨 VA 주지사 지지율 49% 개스세금 면세-식품판매세 폐지 지지 높아

 
 
 취임 6개월째를 맞은 글렌 영킨(공화) 버지니아 주지사가 비교적 안정적인 지지세를 얻고 있다.  
버지니아 커먼웰스 대학의 더글라스 윌더 공공정책대학원의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49%가 영킨 주지사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58%는 3개월 동안 개스세금 부과를 중단하는 조치에 찬성했다. 영킨 주지사는 고물가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개스세금 면세를 주장했으나, 민주당은 정유업자의 이익으로 귀결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주정부가 부과하는 식품 판매세 1.5% 폐지에 대해서는 찬반 여론이 절반씩 갈렸다.  
영킨 주지사는 카운티와 시티 정부가 부과하는 1% 식품 판매세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더글라스 윌더 전 주지사는 "영킨 주지사의 안정적인 지지율은 고물가에 대해 주민들이 반응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영킨 주지사가 초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통 흑인대학(HBCU)'에 대한 지원에 대해서는 79%가 찬성했다. 대안학교인 '랩 스쿨' 설립 간소화 정책에 대해서는 55%가 지지했다.  
현행 교육법상 사범대학이 있는 4년제 주립대학만이 K-12 랩스쿨을 만들 수 있지만, 영킨 주지사가 주도해 여야 합의로 사립대학과 민간기관도 랩스쿨을 개교할 수 있도록 했으며 1억달러의 관련 예산을 확보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6월30일부터 7월9일 사이 버지니아 성인 813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플러스마이너스 5.8%포인트다. 

김옥채 기자 kimokchae04@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