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든 한국이름은 '배지성'

한미동맹친선 백악관 전달
평택 배씨, 뜻은 '지구의 별'

한미동맹친선협회 우현의 회장(왼쪽 세번째)이 25일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조정관(오른쪽 두번째)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을 담은 액자를 전달하고 있다. [한미동맹친선협 제공]

한미동맹친선협회 우현의 회장(왼쪽 세번째)이 25일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조정관(오른쪽 두번째)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을 담은 액자를 전달하고 있다. [한미동맹친선협 제공]

 
조 바이든 대통령이 25일 ''배지성(裵地星)''이라는 한국식 이름을 얻었다.
 
미국을 방문 중인 한미동맹재단 대표단에 따르면 방미에 동행한 한미동맹친선협회 우현의 회장은 이날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과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가진 면담 때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을 담은 액자를 전달했다.
 
우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성을 배씨로 하고 본관은 미군기지가 있는 평택으로 정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평택 배씨''의 일원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름인 지성은 하늘과 땅을 하나로 잇는다는 의미인 ''지구의 별''을 뜻하는데 재임 기간 전 세계 평화를 위해 노력해 후대까지 이름이 오르내리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를 수호한 것처럼 세계 평화 유지에 더 힘써줄 것을 바라는 뜻으로 작명 액자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미동맹친선협회는 과거에도 미국의 대통령 등 유력 인사들의 한국식 이름을 지어줬다. 협회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오한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는 우대일이라는 한국식 작명을 했다.
 
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는 한휘숙 로버트 게이츠 전 국방장관에게는 계의치라는 이름을 만들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