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 김·미셸 스틸 후원금 풍성

김, 150만불 최고 실적
스틸도 100만불 모금 위력

공화당의 두 한인 여성 의원들이 후원금 파워를 과시했다.  
 
나란히 재선에 도전하는 영 김과 미셸 스틸 캘리포니아 연방하원의원이 지난 2분기 후원금 경쟁에서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하원 40지구에 출마한 김 의원은 본인의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연방선거위원회에 따르면 김 의원 캠프는 2분기(4~6월)에 150만 달러를 모금했다. 상대후보인 파키스탄계 의사 출신 아시프 마무드(약 80만 달러)보다 두 배 가까운 금액이다.
 
이로써 김 의원의 누적 후원금은 총 675만 달러가 됐고, 마무드는 224만3450달러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풀뿌리 후원’에서도 우세를 보여 고무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200달러 이하 소액 후원금으로만 총 43만2000달러를 받았다. 마무드는 6만2000달러에 그쳤다. 마무드는 대다수가 거액 후원자로, 소액 후원자는 전체의 3%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김 의원은 디지털 후원 프로그램으로 200만 달러를 모금했다. 디지털 후원자 평균 후원액수는 18달러였다. 김 의원 캠프의 샘 오 컨설턴트는 “영 김은 풀뿌리 후원이 연방하원 전체에서 톱 수준”이라며 “관할 지역을 위해 열심히 뛴 결과”라고 말했다.
 
선거 전문가들은 오는 11월 8일 본선거에서 김 의원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지난 6월 예비선거 당시 공화당 득표율이 59%로 민주당 득표율 41%보다 18%포인트 높았다.
 
45지구에 출마한 미셸 스틸 의원은 2분기에 100만 달러를 모금하며 역시 상대 후보를 압도했다. 누적 후원금은 479만2889달러, 보유 현금은 약 210만 달러다. 그의 상대후보 대만계 제이 첸(민주)은 누적 후원금 297만2058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LA 한인타운을 관할하는 34지구는 여전히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다. 한인 변호사 데이비드 김(민주)이 2분기에 2만2968달러를 모금하며 누적 후원금은 약 9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지미 고메즈(민주) 현 의원은 누적 후원금으로 136만4934달러를 모았다.
 
김 후보는 본지와 통화에서 “나는 풀뿌리 후보로서 기득권과 대기업 후원을 받는 현역 의원을 상대로 싸우고 있다”며 “지난 선거에서 나는 모금액이 13배나 밀렸음에도 47% 득표율을 기록했다. 선거에서 돈이 전부가 아니다. 3분기에 선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