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경찰헬기 소음에 현장 상황 악화

지상 경관 소통 방해

지난해 7월 26일 LA 다운타운에서 흉기 난동을 부리던 새뮤엘 소토(53)가 경찰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과잉 진압 논란이 일면서 롭본타가주 검찰총장이 조사 명령을 내렸고 최근 경찰위원회에 제출된 중간 보고서에서 LA 경찰국(LAPD)이 운용 중인 헬리콥터가 이 남성을 죽음에 이르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소토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2명의 경관이 쏜 3발의 총탄 중 1발에 맞아 흉기를 떨어뜨린 채 바닥에 넘어졌다. 그러나 이어 도착한 LAPD 헬기 ‘에어 10’이 현장 상공을 선회하기 시작했고 뒤이어 도착한 경관 2명이 다시 일어서는 소토를 발견했다.
 
먼저 도착한 경관들은 소토가 흉기를 떨어뜨렸다고 나중에 도착한 경관들에게 외쳤지만, 헬기 소음에 묻히고 말았다. 결국 뒤에 도착한 경관들에게 돌진한 소토는 3발을 맞고 5개월 뒤에 사망했다. 당시 남성을 쏜 경관들은 “헬기가 너무 낮고 시끄럽게 선회하는 바람에 먼저 온 경관들이 외치는 소리를 들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LAPD는 1957년 교통정보 제공 등을 목적으로 헬기를 처음 도입했다. 그리고 20년 뒤 항공지원대로 발전, 현재 18대의 헬기를 운용하며 용의자 추적과 도심 순찰에 활용하고 있다. 다만 저공비행과 소음으로 지상 경관들의 의사소통을 저해한다는 지적을 자주 받아왔다.
 
2020년 5월 노스할리우드에서도 소토와 비슷한 경관 총격 사망 사건이 일어났고, 2007년 5월 맥아더 파크 평화시위 때도 헬기 소음에 해산명령이 전달되지 않아 문제가 되기도 했다.
 
항공공공안전협회(APSA)의 대니얼 슈왈츠바흐 회장은 “경찰 헬기는 긴박한 범죄 현장에서 혼란을 가중할 수 있다”며 “지상에서 커뮤니케이션을 방해한다면 고도를 높이는 등 유연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이클 무어 LPAD 국장도 소토 사건과 관련한 중간 보고서에서 항공지원대장에게 “지상의 경관들이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도록 일정 고도 이상을 유지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류정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