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천마유스콰이어’ 카네기홀 무대 오른다

‘천마유스콰이어'는 한미수교 140주년을 맞아 22일 카네기홀 잰켈홀 무대에서 공연을 펼친다. [사진 JH 아트 코퍼레이션]

‘천마유스콰이어'는 한미수교 140주년을 맞아 22일 카네기홀 잰켈홀 무대에서 공연을 펼친다. [사진 JH 아트 코퍼레이션]

한국 경산시의 청소년 합창단인 ‘영남대학교천마유스콰이어’(이하 천마유스콰이어)가 22일 오후 7시 30분 카네기홀 잰켈홀 무대에서 공연을 펼친다.
 
한미수교 140주년을 맞아 경산시와 영남대학교, 천마유스오케스트라, 쇼미유어하트(SMYH) 재단, JH 아트 코퍼레이션(JH ARTS CORP)의 공동 주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인터내셔널 커넥션 네트워크 주관, 뉴욕한국문화원 후원이다.
 
천마유스콰이어는 2012년 경상북도 경산시에 있는 영남대학교 내 ‘영남대학교천마소년소녀합창단’이란 이름으로 창단된 합창단이다. ‘꿈, 사랑, 비전 그리고 평화’ 슬로건을 갖고 21세기 경산시와 영남대학교를 국내외에 알리는 홍보문화 콘텐트로서의 역할을 담당해 오고 있다.
 
천마유스콰이어는 2014년 7월에는 중국 항주시 초청으로 항주시에서 교류음악회를 성황리에 마쳤으며, 2016년 1월 오스트리아 빈소년합창단의 초청으로 비엔나에서 빈소년합창단과 공동 공연을 가졌다.  
 
이번 카네기홀 공연은 3부로 구성됐는데 ▶천마유스콰이어가 오스트리아 빈소년합창단의 음악감독 게랄드 비어트가 작곡한 ‘독일 요들’(Tradi gister Jodler)과 이윤철 작곡의 ‘글로리아’ 등을 노래하는 1부 평화의 합창 ▶게스트 아티스트들의 무대로 SMYH 앙상블과 뉴왁아트스쿨 학생들의 무대인 2부 공연 ▶한국 가곡 ‘무궁화’, ‘소원’과 창작동요 ‘다 잘될거야’, 민요 ‘경복궁 타령’, ‘아리랑’등을 합창으로 들려주는 3부 공연으로 이어진다. 이송은 피아니스트가 반주를 맡고 플루티스트 레이첼 권과 소프라노 김종윤이 함께 참여한다.
 
또 SMYH 앙상블 줄리아드 프리스쿨 영재인 캐이트 현·션제 네모 장·포이비 한, 뉴왁아트스쿨의 아비가일 푸킨 등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황진호 JH 아트 코퍼레이션 대표는 “한미 수교 140주년을 맞아 차세대 음악인들이 지구촌의 평화와 화합을 위해 문화예술의 본 고장인 뉴욕을 방문하고 평화를 위한 그들의 열의와 메시지에 감동했다”며 “한인사회와 음악을 사랑하는 미국 다민족들의 뜨거운 성원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공연티켓은 15달러~45달러로, 구매는 웹사이트(Carnegiehall.org)에서 가능하다. 문의 917-936-0670.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