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 전처럼 두렵지 않다”

코로나19 재확산세에도
뉴요커들 별 신경 안써
전문가들 5·6차 확산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지만 뉴요커들은 크게 우려하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직장인 K씨는 “가족들 모두 코로나에 걸린 적이 있어 전처럼 두렵지 않다. 또 예전엔 델타니 오미크론이니 변이에 대한 뉴스도 많이 접했는데, 요즘은 코로나19 관련된 뉴스는 잘 찾아보지도 않는다. BA.5 변이는 처음 들어봤다”고 말했다.
 
워킹맘 Y씨는 “요즘은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는 사람보다 쓴 사람을 찾아보기 더 어려운 것 같다. 심지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있는 대중교통 시설에서도 마스크를 안 쓰는 사람들이 많다. 그렇다고 크게 우려가 되진 않는다”며 코로나 재유행을 실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18일 뉴욕시 보건국 통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 7일 평균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약 4500명이다. 감염률을 약 15%대를 기록하고 있다.
 
한인 밀집 지역인 퀸즈 동북부의 경우, 감염률이 상대적으로 높아 주의가 요구된다.
 
플러싱·머레이힐(우편번호 11354)의 감염률은 23.5%로 일주일에 약 141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고, 베이사이드(11361)의 감염률은 19.3%, 벨로즈·더글라스턴·리틀넥 지역은 감염률이 26.5%에 육박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보건 전문가들은 기존 면역을 회피하는 특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BA.5 변이와 아직 뉴욕에서는 크게 확산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BA.2.75 변이 등으로 5차, 6차 확산이 이어질 수 있다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 등은 정부 차원의 추가 규제조치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15일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이 오미크론 하위 변이에도 강한 예방효과를 보였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CDC가 발표한 분석자료에 따르면, 오미크론 원형 바이러스인 BA.1이 유행하던 작년 말부터 올해 3월까지 코로나19 백신 기본 2회 접종의 입원예방 효과는 미접종자 대비 61%였지만, BA.1의 하위변이인 BA.2와 BA.2.12.1이 지배종이 된 4월 전후부터는 기본 접종의 입원 예방 효과는 24%로 뚝 떨어졌다.
 
하지만 1차 부스터샷(3차 접종) 후 3개월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입원 예방효과는 69%에 달했고 그 이후에도 52% 수준을 보였다. 4차 접종의 경우 1주일간 입원 예방효과는 80%에 달해 더 좋은 효과를 보였다.
 
NYT는 연방 보건당국이 추가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오는 가을이나 겨울에 하위변이 방어를 위해 개발된 개량 백신을 추가로 접종할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