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싱턴주 수피리어판사협 회장에 정상기 판사 추대

1

1

워싱턴주 수피리어법원판사협회(WASCJA) 차기 회장에 한인 정상기(미국명 새뮤얼 정.사진) 판사가 추대됐다.
 
킹카운티의 정 판사는 “단독출마해 선거 없이 협회장에 최근 추대됐고, 내년 4월 임기 2년의 회장직을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워싱턴 주 법원은 디스트릭, 수피리어, 상고법원, 대법원의 단계로 구성됐다.  
 
이중 수피리어 법원은 각 카운티에 하나씩 있고 워싱턴주에는 39개의 카운티가 있다.
 
정 판사는 “1933년 워싱턴주 법률(RCW 2.16)에 따라 설립된 협회 내 200여 명의 현직 판사를 대표한다”며 “법원 내 커미셔너와 은퇴 판사들까지도 대변하는 워싱턴주 법조계의 큰 조직”이라고 소개했다.
 
서울 출신인 그는 12살 때 부모와 미국에 이민했다. 컬럼비아대와 조지 워싱턴대 로스쿨을 졸업했고, 1989년부터 변호사로 활동했다. 시애틀에 있는 ‘리 애나브 정 법률회사’의 파트너였고, 상법, 중재 등의 분야를 주로 맡았다.
 
정 판사는 워싱턴주 한인변호사협회(KABA)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맡았다. 2014년 제이 인슬리 주지사에 의해 킹카운티 슈피리어 법원 판사에 임명된 후 2015년, 2016년, 2020년 선거에서 잇따라 당선됐다.
 
2017년 워싱턴주 아시안 변호사협회(ABAW)로부터 ‘올해의 판사’로 뽑히기도 했던 그는 1992년부터 한인 생활상담소를 설립해 무료 법률상담을 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