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고 물품 직거래 사기 조심

안전한 곳에서 직거래·현금거래 필수

둘루스에 거주하는 한인 김민기씨(31)는 얼마전 아찔한 경험을 했다.

 
오래된 소파를 팔기 위해 페이스북 마켓, 오퍼업(Offer Up), 넥스트도어(Next Door) 등 중고거래 플랫폼에 리스팅을 했다.
 
김 씨가 물건을 올리자마자 페이스북에서 '관심이 있으니 물건을 사겠다'는 메시지가 왔다. 김 씨가 언제, 어떻게 거래를 할 거냐고 묻자 구매자는 "체크를 보내 줄테니 이름, 집주소,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했다.
 
그는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어 인터넷에 검색해 보니 이는 신종 사기 수법이었다. 구매자로 둔갑한 사기꾼들이 판매 가격 이상의 '가짜 수표'를 보낸 다음, 판매자가 디파짓도 하기 전에 초과 금액을 구매자에게 보내도록 하는 방식이었다.  
 
아울러 다른 플랫폼에서 한 구매자는 김 씨에게 모바일 송금 결제 앱 젤(Zelle)을 통해 돈을 보냈다고 했다. 그러나 금액은 들어오지 않았다.  
 
다만, 김 씨의 이메일에는 'Zelle'에서 "김 씨의 계정에 송금 제한이 걸려 있으니 550달러가 아닌 구매자에게 300달러를 보내 850달러를 받으라"는 내용의 메일에 왔다. 자세히 살펴보니 해당 이메일주소의 도메인은 'Zelle'가 아니라 'Gmail'로 위조된 이메일이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빨리 팔고 싶은 마음에 믿고는 싶었지만, 좀 의심쩍은 부분이 많아서 피할 수 있었다"라며 "의심하지 않았다면 나도 모르게 속고 피해를 당할 뻔 했다"고 말했다.  
 
최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중고거래가 활발해지면서 '중고거래 사기' 또한 늘어나고 있다. 김 씨의 경험처럼 만나기도 전에 다양한 방식으로 송금을 유도하기도 하고, 직접 만나도 안전하지 않은 경우도 발생한다.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직거래에서도 체크를 받았다 디파짓이 안된 사례, 직거래를 하려고 나타났지만 물건과 현금을 갈취당하는 사건도 발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사기를 방지하기 위해서 중고거래시 최대한 안전한 곳과 시간에 직거래를 해야 한다. 또 현금 거래는 필수이다.  
 
한편, 둘루스 경찰은 안전한 중고거래를 위해 감시카메라가 설치된 경찰서 주차장에 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테드 사도스키 둘루스 경찰 대변인은 지난 11일 둘루스 경찰 페이스북에 "경찰에서 범죄자들을 만날 가능성이 적을 것"이라며 "만약 이곳에서 만나는 것을 거부한다면 이는 사기거나 범죄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