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연세사랑병원, 신규 의료진 영입으로 ‘척추센터 확장’

연세사랑병원이 전문의를 충원하며 척추센터 확장에 나섰다. 관계자에 따르면 오는 7월 1일부터 김지상 과장(신경외과 전문의)이 연세사랑병원 척추센터에서 진료를 개시한다.
 
[연세사랑병원 김지상 과장(신경외과 전문의)]

[연세사랑병원 김지상 과장(신경외과 전문의)]

김지상 과장은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한양대학교병원에서 수련의와 전공의를, 청담우리들병원에서 척추외과 전임의를 수료했다. 또한 미국최소침습척추수술전문의(FABMISS)와 영국왕립외과학회(RCPS) 학사원(FRCS)을 취득하고, 대한신경외과의사회 근막통증치료 (TPI)를 수료하는 등 다양하고 풍부한 임상경험을 자랑한다. 현재 대한신경외과학회 정회원,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정회원으로 활동하며 활발한 학술활동을 벌이고 있다.
 
연세사랑병원은 신규 의료진의 영입을 통해 척추센터의 확장을 도모하고 있다. 양방향척추내시경 등 최소절개 최소침습의 비수술치료와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와의 협진을 통한 고주파 통증완화 치료(RF) 등의 통증 치료를 더욱 전문적으로 강화, 확대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연세사랑병원은 임상 경험이 풍부한 부위별 전문의와의 협진으로 더욱 높은 수준의 관절 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척추·무릎·고관절·어깨상지·족부·내과·심장내과·마취통증의학과 등 약 30명의 전문의가 상주하며 맞춤형 치료를 제공한다.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은 “척추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은 치료에 대해 부담감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있다”며 “신규 의료진 영입과 척추센터 확장을 통해 최선의 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동희 기자 (lee.donghee.ja@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