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공무원도 ‘대퇴직’ 행렬

시정부 인력 7.7% 부족…공석률 평년의 5배
재택근무불가·저연봉 불만, 민간기업으로 이직
시 공익옹호관 “유연근무 허용이 해결 방법”

뉴욕시 공무원들도 ‘대퇴사’(The great resignation) 행렬에 동참하면서 의료·경찰·공원관리 등 공공서비스가 흔들릴 상황에 처했다.
 
14일 뉴욕타임스(NYT)가 시민예산위원회 조사를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시정부 일자리 중 공석 비율은 7.7%에 달했다. 최근 몇 년간 평균 공석률의 5배에 달하는 수치다. 시 빌딩국 공석률은 25%나 됐고, 뉴욕시경(NYPD) 퇴사자 수는 20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파비앵 레비 뉴욕시장 대변인은 “노동력 부족은 전국적인 현상”이라고 항변하고, “서비스 운영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공석을 채우기 위해 인력을 적극 모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3월 한 달간 시정부 소속 퇴사자는 446명, 지난달엔 581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NYT는 시장 취임 첫 해에 일할 사람이 없는 것은 특히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시정부 직원들은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이 경제 회복을 위해 직원들을 사무실로 불러들이자 불만을 제기하며 떠난 경우가 많았다.  
 
최근 시 공원국을 떠난 에릭 린살라타(38)는 “시정부가 사무실 완전 복귀를 요구했기 때문에 시 공원국 엔지니어로 더 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시 인권위원회 변호사로 일하던 대니얼 역시 지난 5월 퇴사했다. 그는 “경제를 위해 사무실로 전원 복귀해야 한다는 시장 발언에 실망했다”고 전했다.
 
전국적인 노동력 부족 현상에 민간기업들이 높은 급여를 제시하자 떠난 직원들도 많다. 시 인적자원관리국에서 코디네이터로 일하며 셸터 거주자들의 집을 찾아주던 세데뇨는 민간 정신건강서비스 회사로 이직했다. 연봉은 3만 달러나 올랐다.  
 
퇴사 행렬이 이어지면서 기본적인 공공서비스가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올해 들어서만 1500명 이상의 경찰이 NYPD를 떠난 것으로 집계돼 지난해보다 퇴사자가 38%나 늘었다. 경찰노조 PBA의 패트릭 린치 회장은 “재능있고 경험이 풍부한 경찰들이 사라져 주요 범죄 대응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밝혔다. 주마니 윌리엄스 시 공익옹호관은 “시정부 직원들에게 유연 근무를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유연근무가 인력부족 사태를 해결할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