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짱깨주의의 탄생

짱깨주의의 탄생
 
김건흡
MDC시니어센터 회원
/
중국 근현대사에서 위안스카이(袁世凱)만큼 독특한 캐릭터도 없을 것이다. 계속되는 행운을 주체하지 못하다가 결국 인생을 불행하게 끝마친 인물이다. 위안스카이에게 인생역전의 기회를 준 사건은 조선의 임오군란이었다. 임오군란 당시 청나라 광동수사제독 우창칭(吳長慶)이 4500여 명의 군인들을 이끌고 조선에 들어와 군란을 진압했는데, 그 4500여 명의 군인들 틈에 위안스카이라는 23세의 청년 군인이 섞여 있었다. 그는 본국에서는 군수급 후보자 정도의 직위였지만, 조선에서는 최고위급 청나라 관리로서 행세할 수 있게 되었다. 젊은 나이에 벼락출세를 해서 그런지, 위안스카이는 이후 10년 동안 조선에서 참으로 방약무인한 행동들만 일삼았다.  
 
조선에 부임한 위안스카이는 마치 섭정왕 같았다. 그는 감국대신을 자처하며 조선 내정에 간섭했다. 말이나 가마를 타고 궁궐 문을 함부로 드나들었고, 조선 정부의 공식행사에서 언제나 상석에 앉았다. 무장한 채 궁궐 안까지 가마 타고 들어와 고종 임금에게 삿대질하기 일쑤였다. 위안스카이가 조선에 대해 극도의 내정간섭을 일삼을 뿐만 아니라 고종 앞에서 인사도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서양 외교관들마저 그의 건방짐과 무례함을 비난할 정도였다. 그는 고종을 만날 때면 항상 삼읍례를 하곤 했는데, 이런 인사법은 대등한 관계에서나 할 수 있는 것이었다. 일국의 군주를 대등한 친구 정도로 대우한 것이다. 한때 위안스카이가 고종 폐위까지 도모한 적이 있었으니, 그가 얼마나 조선 조정을 우습게 여겼는지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1894년 동학농민운동으로 일본군이 진주하면서 청나라의 세력이 꺾일 때까지 그는 '조선의 총독'처럼 권력을 휘둘렀다. 갑신정변 때는 청나라 군대를 이끌고 창덕궁에 진입해 고종을 '보호' 조치하면서 일본군 지원 아래 개화파가 단행한 갑신정변을 무산시켰다.  
그는 조선의 외교문제에까지 간섭했다. 고종이 구미에 공사를 파견하려 하자 그는 '조선 공사가 주재국에 도착하면 반드시 청국 공사와 함께 주재국 외교부를 찾아갈 것, 공석에서 청국 공사 뒤에 입장할 것, 긴요한 사건이 발생하면 청국 공사와 협의해 그의 지시에 따를 것' 등 소위 '삼단(三端)'을 요구했다. 그는 또 청나라 상인의 조선 진출을 적극 지원했고, 밀수까지 눈감아주도록 세관에 압력을 넣었다. 한미수교 이후 주미한국공사로 부임한 박정양이 미국 클리브랜드 대통령에게 제정한 국서에 우리의 개국연호, ‘짐’ 등의 용어를 사용한 사실을 트집 잡아 박 공사를 부임 10개월만에 강제 소환했다. 박 공사는 위안스카이가 두려워 1년 가까이 일본에 체류하는 수모를 당했다. 위안스카이가 조선에서 활약한 12년은 한·중·일이 근대국가 수립을 위해 '시간과의 경쟁'을 치열하게 벌이던 때였다. 이 절체절명의 시기에 그는 조선이 외교사절을 서구에 보내는 것까지 간섭하면서 발목을 잡았다. 아편전쟁 이후 서구와 불평등조약을 체결한 중국은 사실상 유일한 종속국으로 남아 있던 조선을 제국의 울타리 안에 붙잡아두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하루 빨리 부국강병을 이뤄내 식민지로 전락할 위험에서 벗어나야 했던 조선의 입장에서 보면, 위안스카이는 근대국가 건설의 발목을 잡은 ‘원흉’이었다.  
서울 도봉구와 경기 의정부시에 걸친 도봉산에 있는 망월사(望月寺) 현판은, 당시 한성에 진주했던 위안스카이가 직접 쓴 것이다.  망월사는 신라 선덕여왕때 창건한 고찰이다. ‘망월사’는 그 현판이 위안스카이에 의해 씌여졌다는 것으로 유명하다. 현판의 왼쪽에는  ‘주한사자원세개(駐韓使者袁世凱)’라는 글로 자신을 밝히고 있다. 쓴 때가  ‘광서신미중추지월(光緖辛未辛未仲秋之月)’이라고 기록하였으니 청일전쟁의 패전으로 조선을 떠나기 3년 전인 1891년이었다. 우리는 지난 수백 년(고려·조선) 중국의 지배 하에 살았다. 중국의 ‘속국’처럼 살았다. 그리고 근세에 와서 36년 간 일본에 병탄됐다가 2차대전 종전과 더불어 미국에 이끌려 대륙을 벗어나 태평양 쪽으로 나올 수 있었다. 한국인이 인간답게 살 수 있었던 것은 그 이후 70여 년이었다. 다시 말해 우리는 지리적으로, 또 정치적으로 중국과 일본에 의해 수백 년을 한반도에 갇혀 살다가 미국의 안내로 세계로 뛰쳐나올 수 있었다. 우리가 지금처럼 사는 것은 우리 노력과 지혜의 결산이지만 미국이 기회를 제공했음은 사실이다. 역사는 우리가 앞으로 어디에 서고 어떻게 처신해야 나라와 민족을 보존하고 인간다운 삶을 영위해 나갈 수 있는지를 실체적으로 보여준다.  
최근 한국 사회에서 반중정서와 혐오정서가 고조되면서 ‘짱깨’라는 용어가 중국을 인식하는 주류 프레임이 됐다.. ‘짱깨’는 중국인을 비하하는 말이다. 한국 사회의 ‘짱깨주의’ 현상은 인과관계가 그리 복잡하지 않다. 사드 보복에서 민낯을 보인 중국이 반중 감정의 씨앗을 뿌렸고, 여기에 문재인 정부의 대중 편향 정책에 대한 반감이 거름 작용을 한 것이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을 취재하던 한국인 사진기자 1명을 중국 정부 경호원 15명이 폭행해 안구출혈 중상까지 일어난 일도 있다. 쐐기를 박았던 건 2017년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발언이다.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다른 곳도 아닌 미·중 정상회담에서 말했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방중 당시 베이징대 연설에서 중국을 “높은 산봉우리” “대국”, 한국은 “작은 나라”라 칭했다. 중국은 중화의 영광을 되찾는 과정에서 세계 곳곳에 반중 정서를 양산했다. 이웃 나라들을 힘으로 겁박한 중화제국주의가 중국 대망론과는 정반대인 혐중 짱깨주의를 낳은 것이다. 진정한 중국몽을 이루려면 중국은 민주주의·법치주의·인권의 보편 가치를 중국 문명에 담아내야 한다. “덕으로 사람을 복종시키는 사람에겐 모두가 기꺼이 복종한다. 힘으로 사람을 복종시키는 것은 마음으로가 아니라, 힘이 모자라기에 복종을 하는 척할 뿐이다.” 중국의 맹자가 한 말이다. 중국엔 경제력과 인구 등 국력, 즉 힘은 있지만 덕이 없다.  
올해는 한중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다. 지금 우리는 아시아에서 중국, 러시아, 북한이 하나의 안보 블록이 되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 결국엔 한·미·일 ‘3국 협력’으로 가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에게 3국 협력은 중국과의 관계에서 이전보다 대등하게 나서려는 새 정부의 바람과도 잘 맞는다. 한국 혼자 중국을 상대하면 중국으로부터 형편없는 대우를 받지만, 한국이 미국·일본과 관계가 돈독하면 중국은 한국을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 또 3국 협력은 아시아는 물론이고 글로벌 중추 국가로 도약한다는 윤석열 정부의 국가 전략과도 어울린다. 

김지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